2021.11.29 (월)

  • 흐림동두천 -0.3℃
  • 구름많음강릉 11.1℃
  • 흐림서울 4.1℃
  • 구름많음대전 2.0℃
  • 맑음대구 2.3℃
  • 구름많음울산 5.4℃
  • 구름조금광주 4.5℃
  • 구름많음부산 8.2℃
  • 맑음고창 0.9℃
  • 맑음제주 11.8℃
  • 흐림강화 1.0℃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1.3℃
  • 맑음강진군 1.1℃
  • 구름많음경주시 -0.1℃
  • 구름조금거제 4.3℃
기상청 제공

엔씨소프트, 전략 개발한 '리니지W'로 글로벌 시장 집중 공략

풀 3D 기반 '쿼터뷰' 채택, 오리지널리티 계승한 전투와 혈맹·스토리 라인이 강점
전 세계인이 하나의 전장을 형성하는 '글로벌 배틀 커뮤니티'...'다크 판타지' 구현

 

【 청년일보 】 엔씨소프트가 자사의 대표 지식재산권(IP) '리니지'를 활용한 신작 모바일 MMORPG '리니지W'를 전격 공개했다. 엔씨소프트는 글로벌 타이틀로 전략 개발한 리니지W로 글로벌 시장을 집중 공략할 계획이다.

 

엔씨소프트는 19일 온라인으로 글로벌 쇼케이스 더 월드(The World)를 진행했다. 현장에는 엔씨소프트의 김택진 대표 겸 최고창의력책임자(CCO)와 이성구 리니지W 그룹장, 최홍영 리니지W 개발실장이 참석했다.

 

리니지W는 PC MMORPG 리니지의 정통성을 계승한 신작이다. '월드 와이드'라는 콘셉트로 글로벌 이용자를 위해 전략적으로 개발했다. 엔씨소프트는 연내 글로벌 시장에 리니지W를 출시할 계획이다.

 

김택진 CCO는 "리니지W는 마지막 리니지를 개발한다는 심정으로 준비한 프로젝트”라며 "리니지의 본질인 전투, 혈맹, 희생, 명예의 가치를 담고, 24년 동안 쌓아온 모든 것을 집대성한 리니지 지식재산권의 결정판이다. 리니지의 핵심인 배틀 커뮤니티를 세계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풀 3D 기반 '쿼터뷰' 채택, 오리지널리티 계승한 전투와 혈맹·스토리 라인이 강점

 

이성구 그룹장과 최홍영 리니지W 개발실장은 리니지W의 주요 특징과 서비스 계획 등을 소개했다.

 

리니지W는 ▲풀 3D 그래픽과 쿼터뷰로 구현한 다크 판타지 세계 ▲상상을 현실화한 다양한 비주얼 연출 ▲리니지의 오리지널리티를 계승하고 타격감을 강화한 전투 시스템 ▲몰입감을 높여주는 스토리 라인과 다양한 내러티브 장치 ▲개선한 혈맹 및 연합 콘텐츠 등이 특징이다.

 

리니지W는 모바일 게임 중 최고 수준의 풀 3D 그래픽을 기반으로 리니지의 특징인 '쿼터뷰(위에서 아래로 비스듬히 보는 시점)를 채택했다. 글로벌 론칭을 목표로 적극적인 변화를 추구하되 원작의 팬들이 생각하는 리니지의 특징을 계승한 결과라고 엔씨소프트는 설명했다.

 

3D와 쿼터뷰를 동시에 채택해 2D에서는 미처 표현할 수 없었던 인물과 세계의 디테일을 담았으며, 이는 게임 플레이의 변화로 이어진다.

 

2D 기반인 원작 리니지에서 드래곤 '안타라스'는 보통의 인간보다 조금 더 큰 수준으로 표현되었다. 하지만 리니지W에서는 화면을 가득 메우는 거대한 모습으로 등장한다. 크기만 변화한 것이 아니라 강력한 힘으로 주변의 지형을 무너뜨리거나 변형시킬 수도 있다.

 

이성구 그룹장은 "안타라스는 사실 매우 큰 드래곤이다. 하지만 2D에서는 표현하는데 한계가 있었고, 2D에 가둬놓기 싫었다. 다양한 표현의 한계를 넘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리니지W는 원작의 게임 시스템을 혁신적으로 계승한다는 비전을 가지고 개발됐다. 기존 팬이 바라던 감성을 해치지 않으면서 필요한 부분의 변화를 통해 새로운 이용자 또한 적응하는 게임을 구현하는 것이 목표다.

 

원작과 같은 '셀/그리드' 단위의 전투를 구현함과 동시에 3D 월드에서도 충돌 처리 기술을 적용해 고유의 위치 값을 가진 캐릭터가 서로 부딪히도록 디자인했다. 충돌 처리는 글로벌 이용자가 모이는 대규모 전장에서 전략적인 위치와 대형의 중요성을 강조해 현실적인 전쟁을 만들어내는 리니지 전투의 주요 특징 중 하나다.

 

신규 이용자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달라진 부분도 있다. 기존에 개인이나 혈맹이 독점적으로 가지고 있던 정보는 모든 이용자가 알 수 있도록 공개된다. 리니지W에서는 몬스터와 사냥터 정보, 보스의 등장 지역과 시간 등 게임에 필요한 핵심적인 정보가 게임 플레이에 따라 자연스럽게 축적·공개될 예정이다.

 

최홍영 개발실장은 "리니지의 고유 감성은 해치지 않으면서 진보한 전투를 리니지W를 통해 보여줄 것"이라며 "기존 팬들을 절대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말했다.

 

 

◆ '다크 판타지'로 재해석한 아덴 월드…전 세계인이 하나의 전장을 형성하는 '글로벌 배틀 커뮤니티'

 

리니지W는 리니지 원작으로부터 130년 후의 세계를 다룬다. 전작의 밝은 판타지 세계와 대비되는 어둡고 매력적인 '다크 판타지'로 게임의 스토리와 월드를 재해석했다.

 

다크 판타지의 분위기 속에서 '명예와 희생, 피로 이어진 맹세' 등 리니지의 주제 의식은 더욱 무겁고 진중해진다. 이용자는 캐릭터 생성 단계부터 자신의 클래스가 세계에 도전하고 극복하는 모습을 상상할 수 있다. 세계관과 어울리는 스토리는 이용자의 자연스러운 몰입을 돕는다.

 

엔씨소프트는 '글로벌 배틀 커뮤니티' 구현을 위해 리니지W를 '글로벌 원빌드'로 서비스한다. 여러 국가 이용자가 하나의 전장(서버)에 모여 협동과 경쟁을 즐길 수 있다.

 

이를 위해 다른 언어 사용자 간 원활한 소통을 게임 내에서 실시간으로 지원하는 '인공지능(AI) 번역' ▲음성을 문자 채팅으로 자동 변환하는 '보이스 투 텍스트' 기능을 제공한다.

 

이용자는 게임 채팅창을 통해 외국어를 자국의 언어로 확인할 수 있다. 본인의 채팅도 즉시 번역돼 불편함 없는 소통이 가능하다.

 

최홍영 개발실장은 "게임 내 소통에 전혀 지장이 없을 것이다. 언어가 실시간 번역되는 것을 볼 수 있다"며 "'뮨(이뮨투함의 약자)' 등 구어체와 인터넷 용어, 게임 내 은어 등이 완벽하게 번역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크로스 플랫폼 기능도 지원한다. PC에서는 엔씨소프트의 크로스 플레이 서비스 '퍼플'로 즐길 수 있으며, PS5·닌텐도 스위치 등 콘솔 기기에서도 이용이 가능하도록 준비 중이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19일 오전 10시부터 리니지W의 글로벌 사전예약 프로모션을 시작했다. 이용자는 리니지W 공식 홈페이지와 구글 플레이, 애플 앱스토어에서 사전 예약에 참여할 수 있다. 모든 예약자는 게임 출시 후 다양한 아이템을 받을 수 있다.

 

이성구 그룹장은 "엔씨소프트는 리니지W 글로벌 서비스를 위해 회사의 다양한 개발 역량을 집중했다"며 "리니지W를 통해 진정한 MMORPG의 재미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