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1.7℃
  • 맑음서울 -1.3℃
  • 구름많음대전 2.1℃
  • 맑음대구 3.2℃
  • 맑음울산 4.0℃
  • 광주 3.7℃
  • 맑음부산 4.5℃
  • 구름많음고창 3.1℃
  • 흐림제주 8.6℃
  • 맑음강화 -0.8℃
  • 맑음보은 0.5℃
  • 구름많음금산 2.1℃
  • 구름조금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2021 국감] 조승래 의원 "LG U+, 5G 기지국 투자 가장 저조…SKT의 1/4 수준"

올해 8월 기준 5G 기지국 SKT 6만2959개, KT 5만8605개, LG U+ 5만4013개
5G 서비스 품질 중간평가 결과 LG U+ 전송 속도 가장 느려...투자 소극적 지적

 

【 청년일보 】 최근 정부의 이동통신 3사 5G 서비스 품질 중간평가 결과 LG유플러스의 전송 속도가 가장 느린 것으로 발표된 가운데, 올해 5G 기지국 투자 역시 LG유플러스가 가장 저조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LG유플러스가 상대적으로 저렴하다고 알려진 화웨이 장비를 쓰고 있음에도 기지국 확대 등 5G 투자에는 소극적이라는 지적이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승래 의원이 2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제출받은 통신사별 무선국 현황 자료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2021년 들어 8개월 동안 4329개의 5G 무선국을 설치한 것으로 파악됐다. 

 

​LG유플러스는 5G 도입 이후 지난해 말까지 총 4만9684개의 5G 무선국을 설치해 통신 3사 중 가장 앞선 바 있다. 하지만 올해 저조한 투자로 8월 말 기준 5G 무선국 수는 통신 3사 중 가장 적은 5만4013개에 그쳤다고 조 의원은 설명했다.

 

​같은 기간 SK텔레콤은 1만8583개, KT는 1만2091개의 5G 무선국을 추가로 설치했다. 그 결과 SK텔레콤이 6만2959개로 가장 많은 5G 무선국을 확보했고, KT가 5만8605개로 뒤를 이었다.

 

​조 의원은 "지난해 통신 3사가 약속했던 중소 유통사 상생, 네트워크 장비 조기 투자 등을 위한 7000억 원지원 약속이 과징금을 줄이기 위한 공수표가 아니었기를 바란다"며 "5G 전국망 구축과 품질 개선을 향한 국민의 기대에 이통사는 더 적극적인 투자와 노력으로 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LG유플러스 관계자는 "8월 말 기준으로 LG유플러스가 정부의 5G 무선국 허가를 받아 구축을 완료한 기지국 수는 7만1700여 개"라며 "자료에서 언급된 올해 구축한 기지국 수는 준공 완료 기준이다. 행정절차가 완료되면 LG유플러스의 기지국 수는 자연스럽게 증가한다"고 해명했다.

 

이어 "LG유플러스의 상반기 설비투자액(CAPEX)은 8633억 원으로 경쟁사와 유사한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