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6.8℃
  • 구름많음강릉 14.6℃
  • 흐림서울 8.0℃
  • 흐림대전 9.8℃
  • 흐림대구 8.6℃
  • 울산 11.8℃
  • 광주 9.8℃
  • 부산 13.0℃
  • 흐림고창 9.6℃
  • 흐림제주 13.5℃
  • 흐림강화 6.7℃
  • 흐림보은 9.3℃
  • 흐림금산 9.7℃
  • 흐림강진군 10.3℃
  • 흐림경주시 10.6℃
  • 흐림거제 12.6℃
기상청 제공

LG전자, 빈센트 반 고흐의 걸작 '아틀의 붉은 포도밭' 복원 지원

고흐가 전성기에 완성한 작품이자 생전에 판매된 유일한 그림
올 연말 복원작업 완료 후 내년 초 푸시킨 미술관의 메인 전시관에 선보일 예정

 

【 청년일보 】 LG전자가 133년 된 빈센트 반 고흐의 작품을 원래 상태에 가깝게 복원하는 데 앞장선다.

 

LG전자는 러시아 모스크바에 있는 푸시킨 미술관에 전시된 고흐의 작품 '아를의 붉은 포도밭'을 복원하는 데 필요한 장비, 비용 등을 지원하고 있다. 복원 작업은 지난 8월에 시작했다.

 

LG전자가 이번 후원에 나선 것은 세계적인 문화유산을 보존하기 위해서다. 이번 복원 작업이 超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의 프리미엄 전략에 기반해 문화와 예술 분야의 글로벌 마케팅을 강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판단했다.

 

고흐는 1888년 아를의 붉은 포도밭을 그릴 때 자외선에 노출되면 색이 변하는 크롬산납이 들어간 페인트를 일부 사용했다. 두껍게 물감을 바르는 특유의 화법도 적용했다.

 

이러한 특징 때문에 아를의 붉은 포도밭은 러시아 볼셰비키 혁명과 세계대전 등을 거치는 동안 이리저리 옮겨지는 과정에서 페인트가 변색되고 작품에 균열이 생겨 특별한 보존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푸시킨 미술관이 이 작품의 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1948년 처음 전시한 이후 단 한 번도 미술관 외부로 반출하지 않았을 정도다.

 

이 작품은 고흐의 생전에 판매된 유일한 그림이다. 그는 사망하기 2년 전 프랑스 남부 아를에서 머물며 이 작품을 완성했다. 이 시기는 그의 천재성이 절정에 달했을 때로 알려져 있다. 이와 같은 배경과 작품의 예술성을 고려해 보험가액이 약 8천만 달러(한화 약 950억 원) 이상으로 평가받고 있다.

 

복원팀은 이 작품을 복원하면서 새로운 사실도 발견했다. 고흐가 그림을 완성한 뒤 완전히 건조되기 전에 다른 작품과 완전히 분리하지 않고 동생 테오 반 고흐에게 함께 보냈고 이로 인해 아를의 붉은 포도밭 그림에는 다른 작품의 흔적이 남아 있다.

 

그림 오른쪽 길가에 있는 남성은 처음에는 여성으로 그려졌으나 이후에 수정됐다. 고흐는 야외에서 이 작품의 작업을 시작했는데 실내로 옮겨 완성하는 과정에서 작품 전면에 바구니를 들고 있는 여성을 추가했다. LG전자와 복원팀은 이러한 사실들이 미술사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복원 작업은 올 연말에 마무리된다. 이 작품은 내년 초 푸시킨 미술관의 메인 전시관에서 열릴 '모로조프 컬렉션'에서 일반에 다시 공개될 예정이다.

 

LG전자는 러시아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업체 IVI와 함께 복원 과정과 의미를 담은 4편의 다큐멘터리를 제작해 내달 10일부터 순차적으로 고객들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LG 시그니처 공식 홈페이지, SNS, 유튜브를 통해서도 영상을 볼 수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11월부터 푸시킨 미술관을 후원하고 있다. 매주 수요일마다 미술관 공식 홈페이지, SNS, 유튜브 등에서 예술을 주제로 테드(TED) 형식의 강연인 ‘푸시킨 x LG 시그니처' 프로그램을 선보이고 있다. 이 프로그램에서는 예술계 저명인사의 강연과 토론 등이 펼쳐진다.

 

노영남 LG전자 러시아법인장(상무)은 "LG전자가 빈센트 반 고흐의 작품을 복원하는 데 기여해 영광"이라며 "세계적인 문화유산을 지키는 것 또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라 생각하며 고객의 사랑에 보답하고 사회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기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