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5 (토)

  • 구름조금동두천 0.6℃
  • 구름많음강릉 5.5℃
  • 흐림서울 1.3℃
  • 흐림대전 3.7℃
  • 맑음대구 2.6℃
  • 맑음울산 4.4℃
  • 구름많음광주 4.4℃
  • 맑음부산 4.9℃
  • 구름많음고창 2.6℃
  • 구름조금제주 7.1℃
  • 흐림강화 0.7℃
  • 맑음보은 0.8℃
  • 구름조금금산 2.1℃
  • 구름많음강진군 2.1℃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삼성전자 노사 교섭, 1시간 20분 만에 중단"… 첫날부터 '기싸움'

노조, 사측 교섭위원의 직급 내려간 점 문제삼아… 상견례 추후 연기

 

【 청년일보 】 2021년도 임금교섭 절차에 본격적으로 돌입한 삼성전자 노사가 첫날부터 팽팽한 기싸움을 펼쳤다.

 

삼성전자 노사는 5일 경기 용인시 기흥캠퍼스 나노파크 2층 교섭장에서 2021년도 임금교섭을 위한 상견례 자리를 가졌다.

 

첫 상견례는 1시간 20분 만에 마무리됐다. 노조 측이 회사의 대표 교섭위원이 지난해 전무급에서 올해 상무급으로 내려간 점을 문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노총 금속노련 산하 전국삼성전자노조는 삼성전자 내 3개 노조와 공동교섭단을 꾸리고 사측을 상대로 2021년도 임금·복리후생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노조가 제시한 요구안에는 ▲전 직원 계약 연봉 1000만 원 일괄 인상 ▲자사주(1인당 약 107만 원)· 코로나19 격려금(1인당 약 350만 원) 지급 ▲매년 영업이익 25% 성과급 지급 등의 내용이 담겼다.

 

삼성전자 노사는 조만간 상견례를 다시 열고 정식으로 교섭 요구안을 전달할 예정이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