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 맑음동두천 -3.9℃
  • 맑음강릉 2.4℃
  • 맑음서울 0.0℃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4.7℃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3.8℃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0.8℃
  • 구름조금제주 8.9℃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2.3℃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2.2℃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창사 첫 임원 직급 도입"… 카카오, 미등기 임원 10명 발령

사세 확장, 조직별 권한·책임 분산 문제 등이 원인

 

【 청년일보 】 '수평적 조직문화'를 강조해 온 카카오가 창사 이후 처음으로 임원 직급을 도입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지난 1일자로 미등기 임원 10명을 발령했다.

 

미등기 임원에는 홍은택 커머스CIC 대표, 정의정 최고기술책임자(CTO), 배재현 최고투자책임자(CIO), 이성호 최고재무책임자(CFO), 김택수 최고프로덕트책임자(CPO), 강형석 최고크리에이티브 책임자(CCO), 김연지 최고개인정보보호책임자(CPO), 권대열 최고대외관계책임자(CRO)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전까지 카카오는 상법상 필수 임원(등기이사·사외이사) 7명을 제외한 미등기 임원은 두지 않았다. 하지만, 사세가 커지고 조직별 권한·책임 분산 문제 등이 불거지면서 해당 업무 부문을 관장하고 책임을 짊어질 임원 직급의 필요성을 절감하면서 이뤄진 조치라고 카카오 측은 설명했다.

 

미등기 임원은 본인이 보유한 자사 주식에 대해 수시 공시 의무를 갖는다. 사업보고서 등 정기 공시에서도 이들의 현황과 경력, 보유 주식 수, 임금 평균치 등이 따로 공개된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