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5 (토)

  • 맑음동두천 0.6℃
  • 구름많음강릉 4.7℃
  • 흐림서울 1.4℃
  • 구름많음대전 4.1℃
  • 맑음대구 5.9℃
  • 맑음울산 5.8℃
  • 구름조금광주 6.0℃
  • 맑음부산 6.0℃
  • 구름많음고창 5.1℃
  • 구름조금제주 8.6℃
  • 흐림강화 0.7℃
  • 맑음보은 2.7℃
  • 구름많음금산 4.8℃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故 이건희 회장 1주기 추도식 엄수

25일 수원 선영에서 가족만 참석한 가운데 간소하게 진행
故 이 회장 철학과 업적 기려 삼성인력개발원에 흉상 설치

 

【 청년일보 】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1주기 추도식이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에 위치한 가족 선영에서 엄수됐다. 추도식은 대규모 행사 대신 간소하고 소탈하게 갖자는 유족의 뜻에 따라 가족만 참석한 가운데 차분하게 진행됐다.

 

추도식에는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 등이 참석해 고인을 기렸다.

 

지난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으로 서울 이태원동 자택에서 쓰러진 고 이건희 회장은 서울삼성병원에서 6년여간 입원 치료를 진행했으나 지난해 10월 25일 7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1987년부터 삼성그룹을 이끈 고 이건희 회장은 반도체 등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며 현재 세계 최고를 다투는 삼성전자의 기틀을 완성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고 이건희 회장이 우리를 떠난지 벌써 1년이 됐다. 고인에게 삼성은 삶 그 자체였고, 한계에 굴하지 않는 '과감한 도전'으로 가능성을 키워 오늘의 삼성을 일구셨다"며 고인을 추모했다.

 

이어 "이제 겸허한 마음으로 새로운 삼성을 만들기 위해 이웃과 사회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우리 모두 함께 나아가자"며 고인의 치열했던 삶과 꿈을 향한 열정을 기리면서 새롭게 각오를 다졌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은 이어 용인시 소재 삼성인력개발원 창조관에 설치된 고 이건희 회장의 흉상 제막식에 참석했다.

 

삼성은 생전에 '인재제일' 철학을 바탕으로 '창의적 핵심인재'를 양성하는데 힘을 써 온 고 이건희 회장을 추모하기 위해 창조관에 흉상을 설치했다. 제막식에는 이재용 부회장 외에 사장단 5명만 참석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