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5 (토)

  • 맑음동두천 0.6℃
  • 구름많음강릉 4.7℃
  • 흐림서울 1.4℃
  • 구름많음대전 4.1℃
  • 맑음대구 5.9℃
  • 맑음울산 5.8℃
  • 구름조금광주 6.0℃
  • 맑음부산 6.0℃
  • 구름많음고창 5.1℃
  • 구름조금제주 8.6℃
  • 흐림강화 0.7℃
  • 맑음보은 2.7℃
  • 구름많음금산 4.8℃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LG전자, 佛 르노 전기차 신모델에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공급

안드로이드10 버전의 구글 자동차 서비스(GAS) 라이선스 첫 획득 사례
하드웨어와 독립적으로 구동하는 소프트웨어 플랫폼 적용

 

【 청년일보 】 LG전자가 프랑스 자동차 업체 르노그룹의 전기차 신모델 '메간 E-Tech'에 차세대 인포테인먼트(IVI) 시스템을 공급했다.

 

LG전자와 르노는 지난 9월 독일 뮌헨에서 열린 'IAA 모빌리티 2021'에서 공동 개발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1일 공개했다.

 

양사가 개발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구글의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OS를 기반으로 한다. 안드로이드 OS 최신 버전인 안드로이드10을 적용했고 구글 자동차 서비스(GAS) 라이선스를 받았다.

 

GAS는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기기에서 사용할 수 있는 구글 어시스턴트, 구글 맵, 구글 플레이 등 다양한 구글 서비스와 안드로이드 앱을 제공한다. 안드로이드10 버전으로 GAS 라이선스를 받은 것은 이 시스템이 처음이다.

 

모바일 기기 OS 점유율의 70%가량이 안드로이드 OS인 점을 고려하면 기존에 안드로이드 OS를 사용하던 고객은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익숙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이 시스템은 간단하고 직관적이라 다른 OS를 사용하던 고객도 누구나 쉽게 사용이 가능하다.

 

양사는 이번에 하드웨어와 독립적으로 구동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처음 개발했다. 이 플랫폼은 클러스터(계기판)와 중앙정보디스플레이(CID) 간 근거리 통신망인 이더넷 인터페이스를 지원해 클러스터에서도 구글 맵 화면을 보거나 음악, 영상 등을 제어할 수 있다.

 

플랫폼에는 무선인터넷을 통해 자동으로 업데이트되는 FOTA(Firmware Over The Air) 기능이 적용돼 고객은 항상 최신 버전의 OS를 사용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전기차의 충전 상태를 차량 밖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최근 완성차 업체들이 안드로이드 OS를 선택하는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LG전자는 하드웨어와 별도로 독자적으로 운영하는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OS 기반의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개발했고 르노가 다양한 차량에 적용할 수 있게 해 고객가치를 높였다.

 

이미 출시된 차량에 적용할 정도의 완성도를 인정받은 이 플랫폼이 고객의 기대와 시장의 수요를 모두 만족시키는 솔루션이 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LG전자는 이번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해 SAFe 방법론을 적용했다. SAFe는 대규모 개발 프로젝트를 운영하는 데 활용하는 방법론 중 하나다. 고객의 요구사항 변경에 기민하게 대응하고 통합적인 관점에서 개발 프로세스를 수립할 수 있어 프로젝트 운영 측면에서 유용하다. LG전자는 SAFe가 빠르게 변화하는 업계 트렌드를 반영하고 고객사 요구 사항을 만족시킬 수 있다고 판단했다.

 

티에리 카말 르노 소프트웨어 팩토리 얼라이언스 글로벌 부사장은 "디지털 조종석은 운전자와 승객이 차량과 상호작용하는 방식을 빠르게 변화시켜 개인화와 편안함을 향상시켰다"며 "LG전자와의 지속적인 협력이 메간 E-Tech에 뛰어난 안드로이드 콕핏을 적용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김진용 LG전자 VS사업본부장(부사장)은 "시장 수요와 고객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프리미엄 자동차를 위한 소프트웨어 플랫폼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개발했다"며 "고객사와 긴밀히 협업해 차량 내 차별화된 경험을 지속 선보이며 글로벌 자동차 산업에서 LG전자의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