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5 (토)

  • 맑음동두천 0.6℃
  • 구름많음강릉 4.7℃
  • 흐림서울 1.4℃
  • 구름많음대전 4.1℃
  • 맑음대구 5.9℃
  • 맑음울산 5.8℃
  • 구름조금광주 6.0℃
  • 맑음부산 6.0℃
  • 구름많음고창 5.1℃
  • 구름조금제주 8.6℃
  • 흐림강화 0.7℃
  • 맑음보은 2.7℃
  • 구름많음금산 4.8℃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청년 기술인재 육성 목표"… 삼성전자, 국제기능올림픽 15년간 후원

청소년 교육 CSR 활동 일환, 청년 기술인재 육성 목표

 

【 청년일보 】 삼성전자는 11일 국제기능올림픽위원회와 '2022 상하이 국제기능올림픽'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

 

삼성전자는 청소년 교육 CSR 활동의 일환으로 전 세계 산업 발전에 기여할 청년 기술인재 육성을 위해 국제기능올림픽을 후원하고 있다. 2007년 일본 시즈오카 대회부터 시작해 격년마다 열리는 대회를 8회 연속으로 후원하며 15년간 후원을 지속했다.

 

특히, 2013년(독일 라이프치히), 2015년(브라질 상파울루), 2017년(UAE 아부다비), 2019년(러시아 카잔) 대회에 이어 2022년(중국 상하이) 대회까지 5회 연속 단독 '최상위 타이틀 후원사(OEP)'로 참여한다.

 

당초 올해 개최 예정이었던 중국 상하이 대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1년 연기돼 2022년 10월 12일부터 17일까지 상하이 국립컨벤션전시장에서 열린다.

 

삼성전자는 상하이 대회를 150만 유로 규모로 후원한다. 삼성전자는 후원을 통해 대회에 필요한 IT제품을 공급하고, 경기장 로고 노출, 시상식 메달 수여, 대회 기간 중 체험관 등을 운영할 수 있다.

 

이번 대회에는 2015년 브라질 상파울루 대회에서 CNC 밀링 직종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이희동 프로가 국제기능올림픽 챔피언즈 트러스트 아시아태평양 지역 대표로서 숙련기술 홍보대사로 활약할 예정이다.

 

크리스 험프리스 국제기능올림픽위원회 회장은 "삼성은 기업의 성공은 이익이 아니라 지속적인 인재육성에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에 국제기능올림픽 후원뿐 아니라 젊은 기술인재 육성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적극 실시하고 있다"며 "삼성이라는 든든한 파트너와 함께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나아가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장동섭 삼성기능올림픽 사무국장은 "삼성은 전 세계 청년 기술인재 육성을 위해 국내외 기능경기대회를 꾸준히 후원하고 있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더 많은 청년들이 미래를 개척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내년 상하이 대회에는 전 세계 67개국의 1600여 명 선수들이 각 국을 대표해 클라우드 컴퓨팅, 사이버보안, 메카트로닉스, 모바일로보틱스, 광전자기술 등 63개 종목에서 세계 최고의 기량을 겨룰 예정이다.

 

한국은 46개 직종에 51명의 선수가 참가할 예정이며, 이 중 삼성전자·삼성전기·삼성중공업 직원 23명이 국가대표 선수로 18개 종목 경기에 출전하기 위해 각 사 훈련센터에서 훈련 중이다.

 

◆ 삼성, 우수 기능인력 매년 평균 100여 명씩 지속 채용

 

삼성은 국내 기능인 저변 확대와 우수인력 양성을 위해 다양한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2006년 12월 고용노동부와 '기능장려협약'을 체결하고 2007년부터 꾸준히 '전국기능경기대회'와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훈련 등을 후원하고 있다.

 

또한, 삼성은 지난 2007년부터 전국기능경기대회에 출전한 기능인력들을 매년 평균 100여 명씩 지속적으로 채용하고 있다.

 

올해는 삼성전자와 삼성SDI가 반도체와 배터리 설비인력을 중심으로 채용 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며, 다음 달까지 채용전형을 거쳐 최종 선발된 인력은 내년 1월에 입사한다.

 

삼성에 입사한 기능인력이 대한민국 국가대표로 국제기능올림픽에 출전해 획득한 메달만 금메달 28개, 은메달 16개, 동메달 8개에 달한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