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복지 달걀, 안전성 높지만 비싼 가격이 '부담'
동물복지 달걀, 안전성 높지만 비싼 가격이 '부담'
  • 문수인 기자
  • 승인 2018.11.06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 한 대형마트 매대에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달걀이 진열돼 있다. <출처=뉴스1>

소비자들은 동물복지 인증 달걀에 대해 만족하지만 비싼 가격이 부담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농촌진흥청이 소비자 1530명을 대상으로 '동물복지 인증 달걀에 대한 인식도' 결과에 따르면 국내산 달걀 품질에 대해서는 긍정적(38.7%)으로 평가하는 소비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동물복지 인증' 달걀의 인지도는 지난해 7월 조사 결과보다 20.6%p 높아졌다.

또한 응답자 중 20.8%는 동물복지 달걀을 먹어본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구입 경험이 있는 소비자도 지난해보다 12%p 늘었다.

동물복지 인증 달걀소비자들은 △신선도(77.0%) △포장 상태(72.9%) △유통기한(71.3%) △껍데기의 청결도(66.7%) △맛(66.4%)에서 높은 만족도를 보였으나 가격에 대해서는 28%만 만족한다고 답했다.

동물복지에 알맞은 사육 방식으로는 85.8%가 방목 사육(방사 계사)을 꼽았다. 또 사료와 물 섭취, 질병 예방과 치료, 달걀 가격 등을 고려했을 때 유럽식 복지사육 시스템도 동물복지로 이해되고 관심이 있다는 응답이 26.9%로 높게 나타났다.

'동물복지' 용어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3.5%가 들어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62.4%)보다 11.1%p 오른 것으로, 축산물 안전 문제에 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농진청은 분석했니다.

동물복지 축산물 인증제도 관련 질문에는 37.7%가 믿을 수 있다며 △동물 권리 중심 제도(40.4%) △정부의 철저한 관리 감독(32.1%) △쉽게 알 수 있는 인증 조건(17.5%) 등을 신뢰하는 이유로 꼽았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가금연구소 천동원 소장은 "현재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산란계 농장은 116곳이며 계속 증가하고 있다"며 "동물복지 달걀 품질을 높이고 소비 활성화를 위해 이번 조사 결과를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