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금)

  • 맑음동두천 14.3℃
  • 맑음강릉 14.0℃
  • 맑음서울 15.1℃
  • 맑음대전 15.5℃
  • 맑음대구 15.9℃
  • 구름조금울산 14.8℃
  • 구름많음광주 17.1℃
  • 구름조금부산 16.2℃
  • 맑음고창 15.3℃
  • 맑음제주 18.4℃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14.1℃
  • 맑음금산 14.8℃
  • 구름조금강진군 15.8℃
  • 구름조금경주시 14.3℃
  • 맑음거제 15.6℃
기상청 제공

[증시마감] 코스피 2%·코스닥 7% 급락···'블랙먼데이'


◆ 코스피와 코스닥이 오늘(5일) 동반 급락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51.15포인트(2.56%) 하락한 1,946.98로 장을 마감했다.

 

오늘(5일) 종가는 2016년 6월 28일(1.936.22) 이후 3년 1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12.20포인트(0.61%) 하락한 1,985.93으로 출발해 장중 한때 1,945.39까지 급락하는 등 약세 흐름을 이었다.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3천176억원, 4천420억원을 순매도했다. 반면 기관은 7천348억원을 순매수했다.

 

업종별로는 통신업(+0.68%)를 제외한 나머지 업종은 하락 마감하였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45.91포인트(7.46%) 급락한 569.79로 마감했다.

 

코스닥지수가 600선 아래로 떨어진 것은 2017년 3월 10일 이후 약 2년 5개월 만이다

지수는 1.01포인트(0.16%) 하락한 614.69로 시작해 장중 569.78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코스닥지수가 급락하면서 이날 오후 2시 9분 12초에는 3년 1개월여만에 사이드카가 발동되기도 했다.

 

사이드카란 시장 상황이 급변할 경우 프로그램 매매 호가를 일시적으로 제한함으로써 프로그램 매매가 코스닥시장에 미치는 충격을 완화하기 위한 제도다.

 

이 제도는 코스닥150선물가격이 기준가격 대비 6% 이상 상승 또는 하락하고 코스닥150지수가 직전 매매 거래일 최종 수치 대비 3% 이상 오르거나 내린 상태가 동시에 1분간 지속할 경우 발동된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368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기관과 개인은 각각 237억원, 102억원을 순매수했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7.3원 급등한 1,215.3원에 장을 마감하였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