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25.2℃
  • 맑음강릉 21.6℃
  • 구름많음서울 25.6℃
  • 맑음대전 26.7℃
  • 박무대구 21.0℃
  • 흐림울산 20.0℃
  • 박무광주 25.1℃
  • 박무부산 22.2℃
  • 구름조금고창 25.5℃
  • 박무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23.7℃
  • 맑음보은 24.2℃
  • 구름조금금산 25.3℃
  • 구름많음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20.1℃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검찰 동시다발 압수수색으로 '조국 의혹' 수사본격화...조 후보자 "수사에 성실히 임할 것"

서울대·부산대·고려대·단국대·공주대·부산시청 등…사모펀드·웅동학원 관련 의혹도 수사착수
조국, 압수수색에 "의혹만으로 '검찰개혁 큰길' 차질 안돼"

 

【 청년일보 】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서울대와 부산대·고려대 등지를 동시다발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는 검찰 수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며 의혹이 밝혀지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27일 오전 검찰은 조 후보자 가족이 10억5000만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사무실과 조 후보자 모친이 이사장으로 있는 웅동학원도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27일 오전 서울대 환경대학원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부산의료원, 고려대, 단국대, 공주대 등지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조 후보자 딸 조모(28)씨의 논문 작성과 입학, 장학금 수여 관련 기록들을 확보 중이다.


검찰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이 양산부산대병원 원장으로 재직할 당시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소속 조씨에게 교수 재량으로 장학금을 지급하는 과정에 관련 규정을 어겼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조씨는 2016년부터 3년간 한 학기에 200만원씩 총 6번의 장학금을 받았다. 조씨는 2015년 입학 학기에서 유급한 뒤 휴학했지만 2015년 7월 외부장학금에 대한 예외규정을 추가해 의전원 장학생 선발지침이 변경됐다.


검찰은 부산시청 건강정책과 등지에도 수사관들을 보내 노 원장 등 부산지역 의료기관장 임명 관련 자료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 원장은 조씨에게 외부장학금을 준 우호적 관계를 바탕으로 올해 초 부산대병원장에 내정됐다는 설이 돌았다.


검찰은 조씨가 한영외고 시절 인턴십을 하고 논문 등을 작성한 단국대와 공주대, 인턴 활동 등을 자기소개서에 기재해 입학한 고려대 등지에서도 관련 기록을 확보해 입학 과정에 미심쩍은 점이 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조씨가 부산대 의전원에 진학하기 전 2학기 동안 적을 두고 장학금 802만원을 받은 서울대 환경대학원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2014년 서울대 환경대학원에 입학한 조씨는 총동창회 산하 장학재단 '관악회'로부터 장학금을 받았으나 장학생 선정 경위는 뚜렷하게 밝혀지지 않고 있다.


검찰은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서울 역삼동 사무실과 경남 창원에 있는 웅동학원 재단 사무실도 압수수색해 펀드 투자·운용 내역과 학교법인 회계 관련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블루코어밸류업1호'는 조 후보자 부인 정경심씨와 자녀, 처남 정모씨와 두 아들 등 6명이 전체 출자금 14억원을 투자해 사실상 '가족펀드'로 확인된 바 있다.


코링크PE가 투자한 가로등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 사무실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업체는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를 시작한 2017년 이후 관급공사 177건을 수주해 조 후보자의 영향력이 미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웅동학원은 조 후보자 동생 측이 2006년과 2017년 제기한 공사대금 상환 소송에서 변론 없이 패소해 거액의 빚을 떠안았다. 조 후보자 측은 지난 23일 학교법인을 국가 또는 공익재단에 넘기고 운영에서 손을 떼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조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싸고 접수된 고소·고발 11건의 대부분을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성상헌 부장검사)에 배당했다가 사건의 중요도를 감안해 3차장 산하 특수부로 재배당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입장을 정리하며 자택에 머물다가 오후쯤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끝까지 청문회 준비를 성실히 하도록 하겠다"며 "검찰 수사를 통해 모든 의혹이 밝혀지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다만, 진실이 아닌 의혹만으로 법무·검찰개혁의 큰길에 차질이 있어선 안 된다"며 인사청문회를 거치겠다는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