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3.2℃
  • 흐림강릉 21.3℃
  • 흐림서울 24.4℃
  • 대전 24.1℃
  • 흐림대구 24.6℃
  • 흐림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5.4℃
  • 부산 26.0℃
  • 흐림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30.5℃
  • 구름많음강화 24.7℃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3.7℃
  • 구름많음강진군 26.1℃
  • 흐림경주시 21.5℃
  • 구름많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물폭탄' 안성, 산사태 발생"... 1명 사망·1명 구조

 

【 청년일보 】경기 안성 지역에서 시간당 1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산사태로 주민 1명이 매몰돼 숨졌다. 또 다른 주민 1명은 실종됐다가 극적으로 구조됐다.

 

2일 오전 7시 10분께 안성시 일죽면 화봉리의 한 양계장에서 산사태로 토사가 밀려 들어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2시간에 걸쳐 양계장 건물과 집 등을 수색한 끝에 오전 9시 18분 토사에 매몰돼 숨진 A(58)씨의 시신을 수습했다.

 

소방당국은 A씨가 산사태 직후 집 밖으로 탈출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했다.

당시 집 안에 함께 있던 A씨의 아내와 딸 등 다른 가족 3명은 무사히 탈출했다.

 

또 이날 오전 7시 50분께 안성시 죽산면 장원리의 한 주택에서도 산사태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이곳에 혼자 사는 B(73·여)씨를 3시간여 만인 10시 50분께 구조했다.

 

산사태 당시 토사가 B씨의 집을 덮쳤지만, 집은 10여m가량 수평으로 이동했을 뿐 기둥이 완전히 무너져 내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 인해 집 안에서 구조를 기다리던 B씨는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다.

안성시는 오전 8시 50분께 산사태 경보를 발령하고,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시가 현재까지 잠정 집계한 상황을 보면 일죽면, 죽산면, 삼죽면 등에서 총 2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또 죽산면을 중심으로 안성 시가지가 침수됐다.

 

시가지 침수는 오전 6시 30분께부터 2시간여 계속되다가 비가 소강상태로 접어든 현재는 물이 대부분 빠졌다.

다만 아직까지 안성시내 도로는 곳곳에는 토사가 그대로 남아 있다.

 

안성 용설저수지가 범람하는 등 공공시설 피해도 있었으며, 죽산면 장원리 다빈치 아파트의 지하층이 물에 잠기는 등 사유시설 피해도 잇따랐다.

 

앞서 오전 7시께 중부고속도로 일죽IC 부근에는 토사가 도로로 밀려들고 나무가 쓰러졌다.

 

충북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대소IC~일죽IC까지 양방향 통행을 통제한 가운데 이 구간을 지나는 차량들을 모두 국도로 우회시키고 있다.

 

안성시는 산사태와 침수 피해 신고가 수십 여건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날 자정부터 오전 10시까지 안성에는 262㎜의 많은 비가 내렸다. 특히 전날 오후 6시부터 이날 정오까지 일죽면은 286.5㎜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