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1 (일)

  • 흐림동두천 13.1℃
  • 흐림강릉 13.5℃
  • 흐림서울 14.8℃
  • 흐림대전 12.3℃
  • 흐림대구 10.9℃
  • 흐림울산 10.7℃
  • 흐림광주 12.5℃
  • 구름많음부산 13.0℃
  • 흐림고창 13.7℃
  • 구름많음제주 14.7℃
  • 흐림강화 14.6℃
  • 흐림보은 8.8℃
  • 흐림금산 9.2℃
  • 흐림강진군 9.9℃
  • 흐림경주시 8.8℃
  • 흐림거제 10.5℃
기상청 제공

정찬성, 오르테가에 완패... "심판 전원일치 판정패"

 

【 청년일보 】 '코리안 좀비' 정찬성(33·코리안좀비MMA)이 '악연' 오르테가에게 일격을 당했다.

 

정찬성은 18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야스 아일랜드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80' 메인이벤트에서 브라이언 오르테가(29·미국)에게 5라운드 심판전원일치 판정패를 당했다.

 

데이나 화이트 UFC 대표는 이 경기 승자가 UFC 페더급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와의 타이틀 도전권을 얻게 될 것이라고 공언했다.

 

정찬성은 마지막 산을 넘지 못하고 6패(16승)째를 당했다. 다시 타이틀에 도전하려면 먼 길을 돌아가야 한다.

 

오르테가는 정찬성을 15승(1패 1무효) 제물로 삼고 챔피언 볼카노프스키와 싸울 기회를 얻게 됐다.

 

오르테가는 UFC 랭킹 2위로 정찬성(4위)보다 랭킹이 두 계단 높다. 원래도 쉽지 않은 상대였는데, 정찬성은 전략에서도 오르테가에게 철저히 밀렸다.

 

오르테가는 잽과 킥으로 거리 싸움을 완전히 장악했다. 근거리 타격이 장점인 정찬성에게 타격으로 맞대응하지 않았다.

 

정찬성이 저돌적으로 들어오면 테이크다운과 변칙공격을 섞었다. 수 싸움에서 밀린 정찬성은 이렇다 할 공격을 해보지도 못하고 완패했다.

 

1라운드에서 오르테가의 레그킥에 고전한 정찬성은 2라운드 들어 거리를 좁히고 오르테가를 압박하기 시작했다.

 

안면 연타가 적중하며 서서히 주도권을 잡아가던 그때, 정찬성은 오르테가의 백스핀 엘보 공격에 일격을 당했다.

 

큰 충격을 당한 정찬성은 오르테가에게 톱포지션까지 내주며 위기를 맞았으나, 다행히 라운드가 끝나 한숨을 돌렸다.

 

4라운드는 설상가상으로 오르테가의 테이크다운을 방어하는 과정에서 상대 버팅에 왼쪽 눈이 크게 찢어졌다.

 

1∼4라운드를 모두 열세로 마친 정찬성은 마지막 5라운드에서 결정적인 한 방을 노렸으나 오르테가는 정찬성에게 멀찌감치 달아나며 기회를 주지 않았다.

 

오르테가는 경기 시작부터 끝까지 정찬성과 철저하게 거리를 유지하며 냉정하게 경기를 풀어간 끝에 정찬성 대신 타이틀 도전 기회를 가져갔다.

 

정찬성은 위기의 순간에서도 단 한번도 물러서지 않는 투혼을 발휘했으나 눈앞으로 다가온 타이틀 도전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