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5 (금)

  • 흐림동두천 7.4℃
  • 흐림강릉 6.5℃
  • 흐림서울 6.3℃
  • 구름많음대전 6.0℃
  • 연무대구 8.0℃
  • 구름많음울산 14.6℃
  • 흐림광주 11.3℃
  • 구름조금부산 13.7℃
  • 흐림고창 12.5℃
  • 구름조금제주 16.6℃
  • 흐림강화 9.8℃
  • 흐림보은 4.5℃
  • 흐림금산 7.6℃
  • 흐림강진군 11.6℃
  • 구름많음경주시 7.3℃
  • 흐림거제 10.8℃
기상청 제공

IATA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합병, 현실적 접근” 평가

콘래드 클리포드 아태 담당 부사장 “항공사간 통합 늘어날 것” 예상
“항공업계 어려운 상황서 함께 생존하고, 고용 지속 보장한 좋은 예”

 

【 청년일보 】전세계 항공사가 모인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에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에 대해 “현실적인 접근 방식”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항공업계가 어려운 상황에서 함께 생존하고, 일자리·직원 고용의 지속을 보장한 좋은 예라는 것이다.

 

26일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콘래드 클리포드 IATA 아시아태평양 지역 담당 부사장은 최근 열린 IATA 연차총회에서 “모든 국경이 폐쇄돼 현재 현금을 창출할 기회는 매우 적고 요원하다”며 “항공사간 통합이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IATA는 전세계 항공사 300여개를 회원사로 두고 있으며, 한국에서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등이 가입해있다.

 

클리포드 부사장은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대해서는 “항공사들이 매우 어려운 시장에서 함께 생존과 일자리·직원 고용의 지속을 보장한 좋은 예”라고 평가했다.

 

또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항공사간 통합에 대한 정부와 규제 당국의 접근 방식을 바꾸게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클리포드 부사장은 “1년 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을 보면 누가 한국 정부가 두 항공사의 합병에 동의할 것으로 생각했겠는가”라며 “하지만 이것이 지금 우리가 처한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전세계 항공사가 매우 어려운 재정 상황에 처해 있는 현실에서 (양사의 합병은) 현실적인 접근 방식”이라며 “현 상황에서 통합과 합병은 많은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 청년일보=이승구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