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4 (토)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2.0℃
  • 맑음대전 -0.6℃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2.4℃
  • 구름많음광주 3.5℃
  • 맑음부산 2.3℃
  • 흐림고창 2.5℃
  • 흐림제주 9.2℃
  • 맑음강화 -3.8℃
  • 맑음보은 -2.5℃
  • 맑음금산 -2.4℃
  • 맑음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네이버 D2SF 출범 6주년..."기술 스타트업 가치 입증"

뛰어난 기술력 갖춘 70개 스타트업 투자, 네이버와의 협업 등 거쳐 꾸준히 성장
제2사옥에 스타트업 전용 공간 마련, 실험·교류 통해 더 큰 성장 도모 계획

 

【 청년일보 】 네이버의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SF가 출범 6주년을 맞이했다. 지난 6년간 D2SF는 70개 스타트업에 400억 원을 투자했으며, 이들은 전체 기업가치 1조 3000억 원으로 성장해 기술 스타트업의 가치를 입증했다.

 

네이버는 8일 온라인으로 지난 6년간 D2SF의 성과를 되돌아보는 '네이버 밋업' 행사를 진행했다. 현장에는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가 참석해 그간의 성과를 소개하고 기술 스타트업과 네이버의 더 큰 성장을 도모하기 위한 계획을 발표했다.

 

양 리더는 "D2SF는 지난 6년간 기술 스타트업이 네이버와 함께 협력하며 성장하도록 이끌었고, 기술 스타트업을 가장 잘 이해하는 투자자이자 파트너로 자리매김했다"며 "특히 네이버 실무진들의 까다로운 기술 검증과 활발한 교류를 통해, 기술 스타트업은 빠르게 가치를 증명하며 성장성도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 초기 기술 스타트업 발굴·지원 주력… 전체 기업가치 1.3조 원

 

네이버 D2SF가 지난 6년간 투자한 스타트업은 70개, 총투자액은 400억 원에 이른다. 이들 대다수는 이제 막 창업했거나 창업을 눈앞에 두고 있는 초기 단계의 기술 스타트업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양 리더는 "당장의 사업성보단 얼마나 우수한 기술력을 갖추고 있는지, 또 이를 어떤 사업영역에 접목할 것인지, 최종적으로 네이버 서비스와 어떻게 시너지를 내며 성장할 수 있을지에 대한 가능성을 중심으로 투자를 이어 왔다"고 말했다.

 

이어 "투자팀 중 65%는 법인 설립 후 첫 투자금을 유치한 파트너가 D2SF"라며 "가시적인 성과를 만들기 어려운 초기 단계이더라도 기술적 가치와 성장성에 주목해 투자하고 성장을 돕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정적인 매출을 일으키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는 B2B 분야 스타트업이 80% 임에도 전체 투자팀을 보면 생존율 99%, 후속투자유치 성공률 70%, 전체 기업가치 1조 3000억 원을 기록하고 있다. 양 리더에 따르면 이들 중 상당수는 D2SF 투자 이후, 빠르게 기술을 고도화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최근 800억 원 상당의 투자를 유치한 퓨리오사AI의 백준호 대표는 "반도체 개발 특성상 긴 시간과 많은 인력 투자가 필요한데 법인도 설립하지 않은 2017년 당시 우리의 비전에 공감하고 힘을 실어준 유일한 투자자가 네이버 D2SF였다"며 "그만큼 기술의 가치, 기술 스타트업의 어려움을 잘 이해하고 있는 파트너이며 네이버 D2SF의 투자를 유치했다는 건 네이버의 뛰어난 기술 전문가들로부터 검증받았다는 인증과도 같다"고 말했다.

 

​◆ 기술·사업협력, 공동마케팅 및 시장개척, M&A 등 다양한 형태로 교류

 

​양 리더는 D2SF가 단순한 투자자가 아닌, 기술 스타트업들이 실질적으로 성장하도록 네이버의 다양한 조직과 스타트업을 이어주는 '코디네이터'임을 강조했다.

 

D2SF가 지난해 818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자체 설문 조사한 결과, D2SF에 가장 기대하는 항목 1위가 '네이버와의 교류/협력'이었다.

 

양 리더는 "투자팀 중 71%가 네이버와의 접점을 찾는데 성공해 구체적인 협력을 논의 중"이라며 "스타트업과 네이버의 여러 기술/서비스 조직이 교류하는 기회를 꾸준히 만들어왔고, 실제 협력으로 이어져 가시적인 성과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일례로 창업 직후 D2SF 투자를 유치한 자율주행 스타트업 모라이는 네이버랩스의 데이터를 활용해 자율주행 시뮬레이터를 구축했고, 네이버랩스는 이를 활용해 고도화한 자율주행 시스템을 ALT에 탑재했다.

 

양 리더는 이 같은 협력이 네이버 입장에서는 기술·서비스 품질을 빠르게 고도화하고, 스타트업 입장에서는 초기에 레퍼런스를 확보해 빠르게 성장하는 윈윈 사례라고 설명했다. 지난 6년간 D2SF를 통해 네이버 내 각 조직과 직간접적으로 교류한 스타트업만 670여 팀에 이른다.

 

네이버와 스타트업의 교류가 M&A로 이어진 사례도 있다. 2017년 네이버가 인수한 AI 챗봇 모델링 스타트업 컴퍼니AI, 2019년 스노우가 인수한 버즈뮤직, 지난해 네이버웹툰에 인수된 스타트업 비닷두(V.do)가 대표적이다. M&A 사례가 희소한 국내 기술 스타트업 입장에선 새로운 성장 가능성이 만들어진 셈이다.

 

양 리더는 "투자뿐 아니라, D2SF 공간에 입주한 스타트업 역시 '네이버와의 교류'를 가장 중요한 성장 요인으로 꼽는다"며 "네이버와 기술 스타트업뿐 아니라 기술 스타트업과 기술 스타트업의 시너지 역시 점차 증가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박민우 크라우드웍스 대표는 "D2SF 투자 직후부터 클로바, 파파고 등 네이버의 AI 데이터 수집 및 가공 프로젝트를 협력해 왔다"며 "네이버와의 레퍼런스를 기반으로 국내 수많은 AI 기업을 고객사로 확보했고 D2SF 스타트업 커뮤니티에서도 상당수의 고객사와 파트너를 만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연내 완공 예정인 제2사옥에도 1개층 규모로 스타트업을 위한 별도 공간을 마련한다. 해당 공간은 'Collaboratory'라는 콘셉트 아래 서로 벽을 허문 공간에서 함께 성장하자는 의미가 담겼으며, 네이버와 스타트업이 함께 실험하고 교류하며 더 큰 성장을 도모하는 공간이 될 전망이다.

 

양 리더는 "일방향적인 지원이 아닌 교류와 협력을 통해 성장을 지원하는 것이 우리가 가장 잘할 수 있는 일이자, 우리만이 할 수 있는 일"이라며 "제2사옥에서 네이버와 스타트업이 한층 더 깊숙이 교류하면서 빚어낼 새로운 혁신과 변화를 기대하고 응원해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