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목)

  • 흐림동두천 19.1℃
  • 구름많음강릉 21.5℃
  • 구름많음서울 22.0℃
  • 구름조금대전 20.3℃
  • 구름많음대구 21.7℃
  • 흐림울산 21.2℃
  • 맑음광주 21.0℃
  • 흐림부산 22.4℃
  • 맑음고창 18.6℃
  • 맑음제주 22.9℃
  • 맑음강화 20.8℃
  • 구름많음보은 16.4℃
  • 구름조금금산 18.0℃
  • 구름많음강진군 21.5℃
  • 흐림경주시 19.0℃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소재 내재화 강화”...K-배터리 3社, 대규모 투자 경쟁 ‘총력’

SK·LG, 그룹차원 투자 경쟁...삼성SDI도 양극재 투자 전폭 확대
배터리 소재, 성능·가격 경쟁력 제고...수급안정·품질·경제성 강화

 

【 청년일보 】 SK이노베이션,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등 국내 배터리 3사(社)가 소재 내재화 비중을 높이기 위해 그룹 차원에서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며 총력을 가하고 있다.

 

이는 양극재·음극재·분리막 등 배터리 소재가 배터리의 성능과 가격 경쟁력에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소재 직접 생산으로 수급안정은 물론 품질·경제성까지 강화하려는 것이다.

 

2일 업계에 따르면 SK이노, LG에솔, 삼성SDI 등 배터리 3사와 소속 그룹은 배터리 핵심 소재의 내재화율 강화를 위해 신규사업 진출이나 투자를 전폭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먼저 SK그룹에서는 SK이노베이션이 세계 1위의 분리막 생산 자회사인 아이테크놀로지(SKIET) 상장을 통해 대규모 투자에 시동을 걸었다.

 

SKIET는 최근 1조1300억원을 투입해 폴란드에 분리막 공장 추가 증설에 나섰고, 현재 신규 공장에서 생산할 분리막은 선주문이 몰려 물량 배정이 모두 끝난 것으로 전해졌다.

 

SK이노베이션은 분리막 사업에 5조원을 투자해 현재 연간 14억㎡인 SKIET의 분리막 생산능력을 에서 2025년 40억㎡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또 양극재 자체 생산을 위해 중국 배터리 기업 EVE에너지와 소재 전문 기업 BTR 등과 공동 투자해 양극재 생산 합작 법인을 설립하기로 했다.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회사인 SK머티리얼즈는 미국의 배터리 음극 소재 기업인 그룹14 테크놀로지와 합작해 'SK 머티리얼즈 그룹14'를 설립하고 기존 흑연 음극재에 비해 주행 거리를 향상하고 충전시간은 단축한 차세대 배터리 소재인 실리콘 음극재 생산에 나선다.

 

이어 이차전지용 동박 생산 기업인 SK넥실리스는 연산 5만t 규모의 동박 공장을 유럽 지역에 건설하는 등 투자 확대에 나섰다.

 

SK그룹은 이외에도 그룹의 투자회사인 SK를 통해 배터리에만 1조6천억원을 투자하기로 하고, 최근에는 미국의 리튬메탈 배터리 생산 스타트업 솔리드에너지시스템(SES)의 3대 주주 지위를 확보하는 등 공격적인 투자 행보를 펼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현재까지 누적 배터리 수주 물량이 1테라와트 이상으로, 소재 내재화 비중을 높여 안정적인 공급망과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한 과제로 떠올랐다"며 "소재 부문의 투자를 지속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LG그룹은 LG에솔의 모회사인 LG화학을 중심으로 배터리 소재 사업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LG화학은 최근 온라인 간담회에서 5년간 총 10조원의 투자계획을 밝혔는데 이 가운데 배터리 소재 투자 계획에 6조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LG화학은 지난달 29일 LG전자의 비즈니스솔루션(BS) 사업본부 산하 화학·전자재료(CEM) 사업 부문을 LG화학이 5250억원에 인수하며 본격적으로 분리막 사업에 뛰어들었다. 이와 함께 일본 도레이그룹과 리튬이온 배터리의 분리막 합작 공장 설립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기존 양극재·음극바인더·전해액 첨가재·탄소나노튜브(CNT) 분야 사업과 더불어 배터리 가격의 14%를 차지하는 분리막 사업도 본격화하겠단 뜻이다. 아울러 LG화학은 양극재 생산 강화를 위해 청주 공장에 3만t 규모의 신규 라인 증설을 진행 중이며, 올해 말에는 연산 6만t 규모의 구미 공장도 착공 예정이다.

 

삼성SDI도 양극재 사업 확대를 위해 최근 자회사 에스티엠에 울산사업장에 증설중인 신규 양극재 라인을 양도해 사업을 일원화했다. 이외에도 삼성SDI는 국내 최대 양극재 소재 기업인 에코프로비엠과 공동 투자한 합작사 '에코프로이엠'을 통해 두 방향으로 양극재의 내재화율을 강화할 방침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전기차 시장 성장에 따라 배터리 소재 시장도 2021년 39조원에서 2026년 100조원 규모로 급성장하게 될 것"이라며 "배터리 생산 기술은 물론 소재 경쟁도 치열하게 전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정은택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최신 기사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