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8.3℃
  • 맑음서울 4.5℃
  • 맑음대전 6.3℃
  • 맑음대구 7.6℃
  • 맑음울산 8.5℃
  • 맑음광주 8.6℃
  • 맑음부산 11.6℃
  • 맑음고창 7.6℃
  • 맑음제주 12.9℃
  • 맑음강화 3.4℃
  • 맑음보은 5.7℃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9.7℃
  • 맑음경주시 8.1℃
  • 맑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오타니, 선수들이 뽑는 '올해의 선수' 최종 후보

 

【 청년일보 】일본인 '야구천재' 오타니 쇼헤이(27·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선수들이 직접 뽑는 '2021 플레이어스 초이스 어워드' 올해의 선수 최종 후보에 올랐다.


오타니는 22일(한국시간) MLB 선수노조(MLBPA)가 발표한 후보 명단에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토론토 블루제이스), 브라이스 하퍼(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이름을 올렸다. 


오타니는 이번 시즌 성공적인 투타 겸업을 통해 메이저리그 최고 스타로 거듭났다.


투수로는 시즌 23경기에서 130 1/3이닝을 던지며, 9승 2패와 평균자책점 3.18을 기록했다. 비록 10승 달성에는 실패했으나 평균자책점은 준수하다.


또 타자로는 시즌 155경기에서 타율 0.257와 46홈런 100타점 103득점 138안타, 출루율 0.372 OPS 0.965로 놀라운 모습을 보였다. 비록 홈런왕에는 오르지 못했으나 투수를 병행하며 46개의 홈런을 기록하며 팬들을 놀라게 했다.


MLBPA 올해의 선수는 리그 구분 없이 단 1명만 선정한다. 또 동료 선수들의 선택에 의한 수상이기에 더욱 의미가 깊다고 할 수 있다. 수상자는 29일 발표한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