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5 (토)

  • 맑음동두천 0.6℃
  • 구름많음강릉 4.7℃
  • 흐림서울 1.4℃
  • 구름많음대전 4.1℃
  • 맑음대구 5.9℃
  • 맑음울산 5.8℃
  • 구름조금광주 6.0℃
  • 맑음부산 6.0℃
  • 구름많음고창 5.1℃
  • 구름조금제주 8.6℃
  • 흐림강화 0.7℃
  • 맑음보은 2.7℃
  • 구름많음금산 4.8℃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청소년 사이버폭력 예방"… 삼성, '2021 푸른코끼리 온라인 포럼' 개최

푸른나무재단 공동 '사이버폭력, 조기감지-초기대응' 주제로 온라인 포럼
10년간 300만 명 교육 예정, 사이버폭력 경험률 30%→3%로 감축 목표

 

【 청년일보 】 삼성은 푸른나무재단과 함께 3일 '2021 청소년 사이버폭력 예방 푸른코끼리 온라인 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은 교육부, 푸른나무재단,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삼성이 함께 진행 중인 청소년 사이버 폭력 예방을 위한 '푸른코끼리' 사업의 일환이다. 푸른코끼리는 무리를 지어 서로를 보호하는 '코끼리'와 삼성의 상징색인 '푸른' 색을 결합한 명칭이다.

 

푸른나무재단 유튜브에서 중계되는 이번 포럼은 작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사이버폭력 백신, 푸른코끼리'를 주제로 청소년 사이버폭력의 실태를 공유하고 해결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이버폭력에 대한 심각성 공론화'에 주력했던 작년에 이어 올해는 국내외 MZ세대의 사이버폭력 실태와 대응 사례를 살펴보고, 조기감지와 초기대응 등 사이버폭력 접근법과 대응방안을 제시했다.

 

삼성은 작년 2월 청소년 폭력 예방 전문기관(NGO)인 푸른나무재단, 교육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협력해 전국 초중고 학생, 교사와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청소년 사이버폭력 예방 교육 사업 푸른코끼리를 시작했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등 5개 계열사가 지원한다.

 

 

◆ 올해 작년 두배인 21만 명 교육, 10년간 300만 명 교육 계획

 

푸른코끼리 사업은 ▲예방교육 ▲심리상담 및 치유 ▲예방문화 확산 ▲학술연구 ▲플랫폼 구축 등 5대 전략과제를 바탕으로 추진된다.

 

2020년 하반기부터 시범적으로 서울과 경기도 지역 4개 학교, 20개 학급, 450여 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학교 방문 교육을 실시해 약 9.4만 명이 참여했다.

 

올해는 온라인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전국으로 교육을 확대해 약 21만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2030년까지 전국의 학생, 교사, 학부모 등 300만 명을 교육한다.

 

온∙오프라인 예방교육과 함께 전화, 사이버, 내방, 심리검사 등의 방법으로 피해 청소년 심리 상담 및 치유 활동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학교 내 사이버폭력 사고 발생 시 화해 조정, 피해 청소년 가족 대상 '심리치유 캠프' 운영 등을 통해 피해자의 회복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삼성과 푸른나무재단은 현재 30%대인 청소년 사이버폭력 경험률을 3%대로 낮추고, 청소년의 친 사회적 역량(정직, 약속, 용서, 책임, 배려, 소유)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성인희 삼성사회공헌업무총괄 사장은 "푸른코끼리 포럼을 통해 청소년의 사이버폭력에 대해 현실적 대안을 모색하기를 기대한다"며 "청소년들이 밝고 건강하게 성장하도록 삼성이 함께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