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주택공사, ‘LH 홀몸어르신 살피미’ 64명 채용
한국토지주택공사, ‘LH 홀몸어르신 살피미’ 64명 채용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9.05.21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매입임대 거주 홀몸어르신의 생활지원서비스와 고독사 방지를 위해 ‘LH 홀몸어르신 살피미’ 64명을 채용한다고 21일 밝혔다.

홀몸어르신 살피미는 매입임대주택에 거주하는 홀몸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전화 및 방문을 통해 말벗서비스 제공, 생활민원 접수, 유언장 작성 지원 등 다양한 살핌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무연고 고령층의 사회적 소외감을 해소하기 위한 전담인력이다.

LH는 지난해 장년장애인 37명을 홀몸어르신 살피미로 채용해 시범사업을 수행했었다. 올해는 27명 증원한 64명을 채용할 계획이며 수혜대상도 지난해 7개 본부에서 전국 12개 본부로 확대한다.

지원대상은 1969년 5월21일 이전에 출생한 일정 수준 이상의 사무능력을 갖춘 장애인이다. 고용기간은 올해 6월부터 12월까지 약 7개월이다.

접수는 이달 21일부터 27일까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전국 각 지사에서 진행되며 서류·면접 등을 거쳐 6월5일 최종 합격자를 선정한다.

김경철 LH 주거복지사업처장은 "앞으로도 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어르신들이 다양한 주거복지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