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1.12 월 16:40
상단여백
HOME Y-Job 기타
KDI, 내년 1분기 취업자 증가율 '0%' 전망…10년 만에 최저 수준
  • 우성호 기자
  • 승인 2018.11.07 10:56
  • 댓글 0
<출처=뉴스1>

내년 1분기 취업자 수 증가폭이 '0명'대 수준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고용상황이 나아질 것이란 청와대와 정부의 기대와 달리 올해 위축된 고용시장 여파가 내년 상반기까지 영향을 줄 것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연간 취업자 수 증가폭은 예년의 3분의 1 수준인 10만명대로 크게 줄어 얼어붙은 고용이 완전히 회복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됐다.

7일 한국개발연구원(KDI)에 따르면 내년 1분기 취업자 수 증가폭은 0명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2009년 1분기(-14만명) 이후 10년 만에 최저수준이다.

특히 이 같은 추세가 적어도 내년 상반기까지는 지속될 것이란 게 KDI의 분석이다.

김현욱 KDI 거시경제연구부장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내년 1분기 취업자 수 증가폭도 올 4분기와 같이 0명 내외가 될 것으로 전망돼 크게 개선되지 않을 것"이라며 "고용상황이 적어도 내년 1분기에서 길게 보면 상반기까지 부진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는 (취업자 수 증가폭이) 위에서 밑으로 내려가는 '상고하저'(上高下低) 추세였다면 내년에는 밑에서 위로 올라가는 '상저하고'(上低下高) 상황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KDI는 내년 취업자 수 증가폭이 10만명 안팎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내년 상반기 고용전망이 어두운 이유 중 하나는 내년 상반기 고용시장의 가늠자가 될 올 연말 고용상황이 전혀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김현욱 KDI 경제전망실장이 지난 5일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브리핑실에서 2019년 경제전망 브리핑을 하고 있다. KDI는 내년도 국내 경제전망을 금년(2.7%)보다 소폭 낮은 2.6%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했다. <출처=뉴스1>

앞서 KDI는 6일 '2018년 하반기 경제전망'을 발표하며 올해 취업자 수가 7만~7만5000명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3분기까지 취업자 증가폭이 10만명을 기록 중인 것을 감안해 4분기 취업자가 사실상 0명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 것이다.

KDI 전망대로라면 올해 취업자 수 증가폭은 지난 2009년 8만7000명 감소 이후 최저치를 기록하게 된다. 전망치에 올해 1~3분기 평균 취업자 수 증가폭이 약 10만명인 점을 고려하면 4분기에 마이너스 증가율을 보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또 제조업·서비스업의 부진과 노동시장 경직성 같은 구조적 문제도 내년 고용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 전통 제조업은 반도체 의존도가 갈수록 심화되고 있고 서비스업은 중국인 관광객 감소와 최저임금·주 52시간 근무제 등 정부 정책의 단기 부작용까지 겹치면서 고용률을 끌어올리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제조업 설비투자마저 부진을 면치 못하면서 우리나라 산업경쟁력의 약화로 이어지는 모양새다. KDI는 내년 설비투자도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근로조건의 경직성, 일자리 미스매치도 고용이 확대되지 못하도록 막는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김 부장은 "투자 부진이 장기적으로 누적되면서 산업경쟁력을 저하시키고 이러한 현상이 기업의 부진으로 이어지면서 고용상황도 안 좋아지고 있다"며 "산업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규제개혁, 노동시장의 구조개혁 등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대립하는 부분에서 정부가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성호 기자  ush320@youthdaily.co.kr

<저작권자 © 청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사회 이슈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이달의 실업률
  • 전체실업률
  • 4.0%
  • 청년실업률
  • 10.5%
여백
여백
Research & Ranking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