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1.12 월 16:40
상단여백
HOME Society 사회일반
국민 56% "내년 실업자 증가할 것"...경기전망ㆍ살림살이도 어려워
  • 박영민 기자
  • 승인 2018.11.09 11:16
  • 댓글 0
<출처=뉴스1>

국민 절반 이상이 내년에도 실업자가 증가와 경기 전망이 나쁠 것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6~8일 전국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향후 1년간 경기 전망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실업자가 '증가할 것'이라고 보는 사람은 56%로 '감소할 것'(15%), '비슷할 것'(23%) 등에 비해 비관이 크게 앞섰다고 9일 밝혔다.

실업자 증감 전망에 대한 낙관(감소할 것)-비관(증가할 것) 격차(Net Score, 순(純) 지수)은 -41로 지난달(-36)보다 심화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후 일자리 우선 정책을 강조해왔지만 실업자 증감 전망은 올해 상반기보다 하반기에 더 부정적이라고 갤럽은 분석했다.

향후 1년 우리나라 경기 전망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16%가 '좋아질 것', 53%는 '나빠질 것', 27%는 '비슷할 것'으로 답했고 5%는 의견을 유보했다. 낙관 전망은 지난달 대비 4%포인트 줄고, 비관은 7%포인트 늘었다. 6개월 연속 비관이 낙관을 앞서며 이번 격차 폭은 작년 9월 조사 시작 이래 최대다.

<제공=한국갤럽>

경기 전망에 대한 낙관(좋아질 것)-비관(나빠질 것) 격차(Net Score, 순(純) 지수)은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마이너스, 즉 부정적이다. 특히 대구·경북(-64) 지역, 보수층(-63), 50대(-55), 자영업 직군(-52) 등에서 심했다.

살림살이에 대해서는 16%가 '좋아질 것', 29%가 '나빠질 것', 52%는 '비슷할 것'이라고 내다봐 살림살이 전망 순 지수(낙관-비관 격차, -13)도 6개월 연속 마이너스다. 작년 9월 이후 경기·살림살이 전망이 가장 긍정적이었던 시기는 4.27 남북정상회담 직후인 올해 5월이며, 가장 부정적인 시기는 2018년 9월(-14)에 이어 이번 11월(-13)이다.

향후 1년간 노사분쟁이 '증가할 것'이라는 의견은 51%로 작년 9월 조사 시작 이래 처음 50%를 넘었다. '감소할 것'은 12%, '비슷할 것'은 25%다. 노사 관계에서는 지난 7월부터 300인 이상 기업에서 시행되고 있는 법정노동시간 단축, 최저임금, 대기업·중소기업 양극화 등의 이슈가 있다. 최근 정부는 대기업 이익의 일부를 중소 협력업체에 나눠주는 '협력이익 공유제' 법제화에 나섰고, 이에 일부 야당과 재계가 반발하고 있다.

박영민 기자  min0932@youthdaily.co.kr

<저작권자 © 청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사회 이슈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이달의 실업률
  • 전체실업률
  • 4.0%
  • 청년실업률
  • 10.5%
여백
여백
Research & Ranking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