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섭 위암투병, 100세 앞둔 어머니에 말 못하고 속앓이
이정섭 위암투병, 100세 앞둔 어머니에 말 못하고 속앓이
  • 최원재 기자
  • 승인 2019.01.10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배우 겸 요리 연구가 이정섭이 투병 생활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10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교양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이정섭이 출연해 위암을 선고받았던 때의 심경과 투병 생활, 극복 과정 등의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최근 녹화에서 그는 투병 생활에 대해 "속앓이하며 보낸 힘겨운 시간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올해 91세이신 어머니는 늘 내 건강을 걱정하신다. 그런 어머니께 차마 내가 암이라고 말할 수 없었다"며 회상했다.

그는 지난 1997년 KBS 예능 '이정섭의 요리쇼'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그는 드라마 '사랑을 그대 품 안에' '왕꽃선녀님' '황금 물고기' 영화 '두사부일체' '돌려차기' '위험한 상견례' 등에 출연해 여성스러운 말투와 개성 있는 연기로 사랑받았다. 요리 연구가로도 활동 중인 그는 현재 자신의 이름을 건 한식집을 운영하고 있다.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오늘의 사회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