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시장 직속 '청년청' 만든다
서울시, 시장 직속 '청년청' 만든다
  • 정승은 기자
  • 승인 2019.01.1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일보-정승은 기자]  서울시가 청년정책 담당조직인 ‘청년청’을 시장 직속으로 신설한다.

 

또 중위소득 150% 이하 서울 거주 청년에게 취업 및 창업자금, 임대료 지원 명목으로 ‘청년 미래투자기금’을 조성해 4년간 총 1000억원을 융자한다. 1인당 3000만원 한도에서 1년간 500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11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민선 7기 시정계획(2019~2022)’을 10일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해 서울시의회에 출석해 시의 청년정책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서울시가 청년청을 신설키로 한 것은 청년들로 하여금 직접 시의 청년정책을 입안하고 실행토록 하겠다는 취지에서다.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해 9월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2018년 서울청년의회’에 참석해 “서울시청에 청년정부를 구성하겠다”며 “청년들이 스스로 정책을 만들고 예산을 결정하고 집행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박 시장은 “지난 4년 동안 서울의 청년정책이 양적으로는 대폭 확대되었으나 실제 청년들이 경험하는 갈등과 문제에 대해 폭넓게 반응하지 못한 것은 사실”이라며 “앞으로 4년의 시정은 청년들이 단순히 참여하는 것을 넘어 직접 결정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권한을 대대적으로 부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그동안 청년정책네트워크와 청년의회 등 청년들의 참여를 통해 청년조례, 청년수당, 청년뉴딜일자리, 청년주택 등 선도적인 청년정책들을 추진해 왔다. 청년청 신설은 거버넌스와 자문 차원에 머물던 청년들의 시정 참여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려 청년들이 직접 청년정책을 담당하도록 함으로써 서울시 청년정책의 2막을 열겠다는 의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