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 흐림동두천 12.1℃
  • 구름많음강릉 14.2℃
  • 흐림서울 14.8℃
  • 구름많음대전 14.5℃
  • 구름조금대구 14.2℃
  • 구름조금울산 13.1℃
  • 구름많음광주 15.4℃
  • 맑음부산 15.3℃
  • 구름많음고창 13.0℃
  • 맑음제주 17.2℃
  • 흐림강화 14.8℃
  • 구름많음보은 10.4℃
  • 구름많음금산 10.6℃
  • 맑음강진군 15.1℃
  • 구름많음경주시 11.3℃
  • 맑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日 2차보복...금융권 "일본 금융보복 두렵지 않다"

국내 4대 은행 국제신용평가사 S&P 기준 장기 신용등급 'A+'
"평시 상황서 낮은 비중, 일본계 자금 빠져도 얼마든지 차환 가능"



【 청년일보=길나영 기자 】 일본이 2일 끝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면서 조선과 농수산, 금융 등으로도 갈등 상황이 확산 된 가운데 은행업계는 추이를 지켜보는 모습이다. 은행권은 일본 의존도가 극히 낮기 때문에 리스크가 거의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내 4대 은행 중 신한·국민·하나은행의 국제신용평가사 S&P 기준 장기 신용등급은 'A+'를 기록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이 평가사로부터 'A' 등급을 받았다.

우리나라에 진출한 일본은행의 국제신용등급은 오히려 이보다 낮다. 엠유에프지(MUFG) 은행은 S&P 기준 등급이 A이고 무디스 A1, 피치는 A다. 미즈호은행, 미쓰이스미토모은행도 동일하다.

일본은행들의 신용등급이 2010년대 초반을 정점으로 점차 하락세인 반면 우리나라 은행들은 최근 각 신용평가사에서 신용등급이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은행업계 관계자는 "원화에 대한 기업 여신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면서 "외화라 하더라도 바로 조달해 공급하는데 원활하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지난 28일 금융감독원이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과 민중당 김종훈 의원실에 제출한 일본계 금융사 여신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일본계 저축은행과 대부업체의 국내 대출은 17조410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같은 시점 저축은행과 대부업체 전체 여신(76조5468억원)의 22.7%를 일본계가 차지하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5월 말 기준 일본계 은행 국내 지점의 총여신은 24조7000억원으로 1분기 말 기준 국내은행 총 여신 1983조원의 1.2%에 불과하다.  이어 6월 말 기준 국내 주식시장 내 일본계 자금 13조원은 전체 외국인 주식자금(560조원)의 2.3%이며, 채권시장 내 일본계 자금은 1조6000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채권자금(125조원)의 1.3%에 그친다.

 

이에 은행업계 관계자는 "평시 상황에서 이처럼 낮은 비중은 일본계 자금이 빠져도 얼마든지 차환이 가능하다"면서 "국내은행 내 일본계 자금 비중은 대부업체와 달리 높지 않다"고 말했다. 즉, 일본의 금융 보복을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 것이다.

 

다만, 국내 대표적인 서민금융시장인 저축은행과 대부업체의 경우 전체 대출의 ¼ 가까이를 일본계가 잠식하고 있어 자금 공급을 줄일 경우 급전을 구하려는 서민들에게 다소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업권별로 보면 저축은행에서 일본계 금융사의 여신은 지난해 말 기준 10조7347억원으로 같은 시점 전체 저축은행 여신 59조1981억원의 18.1% 비중을 차지한다.
 

한편 일본계가 대주주인 저축은행은 전체 79개 저축은행 중 SBI와 JT친애, OSB, JT 등 4곳밖에 안 되지만 SBI가 대출 6조456억원으로 1위이고 JT친애가 8위, OSB 9위, JT가 18위로 상위를 휩쓸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규제로 중요성이 재조명된 '소재∙부품산업'의 경쟁력 강화 및 국산화를 위한 정부 정책에 발맞춰 경쟁력 강화와 생산성 향상을 지원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며 "'은행업계는 현재 일본 수출규제 등에 따른 피해기업'에 추가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상품도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