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4.5℃
  • 구름많음강릉 0.5℃
  • 서울 -2.5℃
  • 대전 0.2℃
  • 구름조금대구 3.8℃
  • 맑음울산 3.9℃
  • 광주 2.1℃
  • 맑음부산 4.9℃
  • 흐림고창 3.0℃
  • 흐림제주 6.6℃
  • 구름많음강화 -3.0℃
  • 구름많음보은 -0.9℃
  • 흐림금산 0.5℃
  • 구름조금강진군 3.6℃
  • 구름많음경주시 3.9℃
  • 구름조금거제 3.4℃
기상청 제공

김지완 BNK금융 회장, 취임 2년…글로벌 경영 박차

우즈베키스탄 한국대사, 투자부 장관, 한인 상공인들과 면담
카자흐스탄의 BNK캐피탈 현지법인도 방문

 

【 청년일보 】 BNK금융그룹은 김지완 회장이 취임 2년차를 맞아 지주 이사회 의장과 사외이사 등 경영진과 함께 지난 24일부터 3박 5일간의 일정으로 우즈베키스탄과 카자흐스탄을 방문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김 회장의 이같은 행보는 지난 2년간의 그룹 안정화 노력을 발판으로 본격적인 해외진출을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회장은 이번 방문에서 먼저 우즈베키스탄 한국대사, 투자부 장관, 한인 상공인들과 면담을 갖고 해당지역의 경제·금융상황 및 중앙아시아 지역으로의 적극 진출을 위한 방안 등에 관해 논의했다.

또 카자흐스탄의 BNK캐피탈 현지법인도 방문해 직원들과 소통의 시간을 갖고 영업현황을 점검했다.  


이어 카자흐스탄 총영사, 카자흐스탄 키멥(Kimep)대학 방창영 총장, 국내 기업들의 현지 지·상사 협의회 회장, 교민회장, 기업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카자흐스탄 법인 추가설립 등 BNK캐피탈이 빠른 시간 내 안정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은 "중앙아시아 지역을 직접 방문해보니 이들 지역의 발전 가능성과 글로벌 사업 확대의 필요성을 피부로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글로벌 사업 부문 강화를 통해 해외수익 비중을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BNK금융그룹은 BNK캐피탈의 동남아지역 성공사례를 발판으로 우즈베키스탄, 인도네시아, 몽골 등 다양한 지역으로의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

【 청년일보=길나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최신 기사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