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수)

  • 흐림동두천 15.6℃
  • 흐림강릉 19.0℃
  • 흐림서울 16.6℃
  • 흐림대전 16.0℃
  • 흐림대구 17.9℃
  • 흐림울산 19.5℃
  • 흐림광주 16.5℃
  • 흐림부산 20.1℃
  • 흐림고창 17.8℃
  • 제주 19.8℃
  • 흐림강화 16.3℃
  • 흐림보은 15.0℃
  • 흐림금산 15.3℃
  • 흐림강진군 18.7℃
  • 흐림경주시 18.7℃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압수수색 착수”…사랑제일교회 교인 명단 확보 중

교회 측 변호인들 입회... 교회 내 PC 저장 교인 명단, 연락처 확보 중

 

【 청년일보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경찰과 방역당국의 압수수색이 시작됐다. 21일 교인 명단 확보를 위해 오후 8시 40분경부터 경찰은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교회를 압수수색 중이다.

 

압수수색이 시작될 무렵 정문 출입 통제선 안으로 경찰병력들이 대기하며 통제선 밖에 일부 교인들이 나와 있던 가운데 유튜버 등 일부 시민들과 교인들의 말다툼이 있긴 했지만 경찰의 제지로 큰 충돌은 없었다.압수수색을 앞두고 교회 앞에는 신도로 추정되는 시민 10여명이 모여 경찰과 취재진을 향해 고성을 지르기도 했다.

 

사랑제일교회 변호인 측 늦은 도착에 압수수색 늦어져

 

현재 교회에는 70여명의 수사관이 집입하여 교회 측 변호인들 입회하에 교회 내 PC에 저장된 교인 명단과 연락처 등의 확보에 나섰다.

 

앞서 영장을 발부받은 경찰은 수사관들을 교회에 보내 오후 7시께부터 대기했으나 입회인이 도착하지 않아 영장 집행을 하지 못했다. 압수수색 영장은 피압수자 측 관계자에게 영장을 제시해야 집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경찰에 따르면 오후 8시 35분께 교회 측 변호인 2명이 현장에 도착했다.

 

방역당국은 전날 오후 5시께부터 10시간여에 걸쳐 현장조사를 시도했으나 변호사 등 교회 관계자들이 영장을 요구하며 역학조사관들에게 협조하지 않아 명단 확보는 불발됐다.

 

경찰의 압수수색은 사랑제일교회 측이 이미 제출한 교인 명단이 실제 교인 규모에 못 미치는 900여명분에 불과한 데다 부정확하기까지 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었기 때문인 것으로 이날 낮 12시 기준 사랑제일교회 관련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732명으로 집계됐고 전날보다 56명이 늘어난 수치를 묵과할 수 없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사랑제일교회 측 관계자에 따르면 이 교회 교인은 최소 2천∼3천여명 규모로 추정된다. 교회가 19일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에 보낸 문자메시지에는 교인의 수가 4천명으로 적혀있기도 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