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 맑음동두천 10.6℃
  • 구름많음강릉 8.3℃
  • 구름조금서울 11.2℃
  • 흐림대전 11.7℃
  • 흐림대구 9.8℃
  • 흐림울산 9.1℃
  • 흐림광주 10.6℃
  • 흐림부산 10.0℃
  • 흐림고창 8.4℃
  • 흐림제주 12.1℃
  • 구름조금강화 9.1℃
  • 구름많음보은 12.0℃
  • 흐림금산 10.9℃
  • 흐림강진군 11.1℃
  • 흐림경주시 8.8℃
  • 흐림거제 10.9℃
기상청 제공

中코로나 예방 위해 이틀만에 220만명 건강정보 수집

일각선 "사생활보호 법안 필요" 지적

 

【 청년일보 】 중국의 일부 도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주민 건강관리나 공공장소 출입 이력관리 등에 스마트시티 관련기술을 동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이 다양한 정보 등을 대거 수집해 코로나19 확산을 막았다는 긍정적인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개인정보 침해 우려도 고개를 들고 있다.

17일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코로나19의 발원지인 후베이성 우한(武漢)에서 약 170km 떨어진 후베이성 쑤이저우(隨州)는 디지털 기술을 이용해 인구 220만명의 건강 상태를 이틀만에 등록했다.

쑤이저우는 코로나19 확산 후 인터넷기업 알리바바의 애플리케이션 알리페이 등을 활용해 주민들에게 건강 상태를 등록하고 의심 증상을 보고하거나 질문지에 답하도록 하고 있는데, 이러한 방식을 통해 정보 등록 절차를 간소화함으로써 등록 작업자들이 감염되는 위험도 낮췄다는 평가가 나온다.

쑤이저우 푸허(府河)진 관계자는 개개인이 휴대전화를 통해 관련 정보를 올리는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등록작업은 과거에는 상상조차 할 수 없었던 일이라며 적잖은 의미를 부여했다.

쑤이저우는 2015년부터 클라우드 컴퓨팅, 사물인터넷, 모바일 인터넷, 빅데이터를 이용해 생활과 환경, 공안, 도시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중점 추진해왔고, 알리바바는 무료로 이러한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면서 최소 29개 성(省)급 단위가 이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주민들의 건강 상태 등록뿐만 아니라 중국에서는 대중교통을 타거나 마트나 아파트단지, 약국 등을 이용할 때도 정보무늬(QR코드) 스캔을 통해 개인정보를 제공하도록 하는 곳이 늘고 있다.

QR코드 도입 전에는 사람들이 손으로 종이에 작성하다보니 줄을 서서 기다려야 했고, 필기구 등을 함께 써 감염위험이 있었다는 중국매체 펑파이 보도도 있다.

중국 중산대학 빅데이터·커뮤니케이션 실험실 허링난(何凌南)부주임은 이러한 흐름에 대해 "각 정부 부처의 전폭적인 협조로 데이터 장벽이 상당히 무너졌다. 덕분에 빅데이터가 질병과의 싸움에 긍정적인 역할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빅데이터에서 가장 큰 난관은 데이터 수집 문제인데 기존에는 데이터는 많았지만 각기 다른 부서에 속해있고 정보보안 등의 문제가 있어 공유가 어려웠다는 것이다.

허 부주임은 그러면서도 "빅데이터 등의 활용에 따른 개인정보 침해 우려도 여전하다"며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사생활 정보를 보호하기 위한 더욱 구체적인 법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중국 사이버보안법이나 전염병 예방통제 관련 법에 따르면 당사자 동의 없이 개인정보를 수집·사용하는 행위는 불법이다. 

글로벌타임스는 이밖에 중산대학 연구실이 온라인상 소문에 대한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소문의 확산 정도와 악의성 등을 판단하고, 대응 여부 등을 결정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청년일보=안성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