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4.7℃
  • 맑음강릉 10.3℃
  • 맑음서울 8.1℃
  • 구름조금대전 9.1℃
  • 구름조금대구 10.5℃
  • 구름많음울산 11.4℃
  • 맑음광주 11.6℃
  • 흐림부산 12.0℃
  • 구름많음고창 11.9℃
  • 구름많음제주 15.5℃
  • 맑음강화 8.0℃
  • 구름조금보은 6.1℃
  • 맑음금산 8.4℃
  • 구름조금강진군 12.2℃
  • 구름많음경주시 10.7℃
  • 구름많음거제 12.5℃
기상청 제공

"자그마치 200조" 中 여행업계 올 매출 코로나19로 대폭 감소 전망

여행업, 교통운수업, 숙박·음식업, 소매업 중심 피해 확산

 

【 청년일보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올해 중국의 여행 산업 매출이 200조원가량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1일 21세기경제보도에 따르면 중국여행연구원은 온라인을 통해 발표한 '중국여행경제청서'에서 올해 자국 여행업계의 매출이 작년보다 20.6% 감소해 1조1천800억위안(약 202조원) 줄어들 것으로 추산했다.

연구원은 당분간 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올해 1분기 여행 산업 매출이 작년 동기보다 69% 급감할 것으로 예상했고, 올해 국내 여행 연인원도 작년보다 9억3천200만명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 확산이 중국의 전 산업 분야에 큰 충격을 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여행업, 교통운수업, 숙박·음식업, 소매업의 피해가 특히 클 것으로 본다.

왕타오 UBS 중국 담당 이코노미스트는 경제 매체 차이신(財新) 기고에서 "소비와 관련된 산업, 특히 교통운수업, 소매판매, 숙박·음식업이 받는 충격이 가장 클 것"이라고 지적했다.

인구가 6천만명에 달하는 후베이성 전체가 아직도 봉쇄된 가운데 중국의 다른 지역에서도 경제·사회 정상화까지는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 청년일보=안성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