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22.5℃
  • 맑음강릉 22.3℃
  • 맑음서울 22.4℃
  • 맑음대전 22.2℃
  • 구름조금대구 20.1℃
  • 구름많음울산 21.1℃
  • 흐림광주 21.2℃
  • 흐림부산 21.7℃
  • 구름많음고창 22.3℃
  • 박무제주 19.3℃
  • 맑음강화 21.5℃
  • 맑음보은 20.3℃
  • 맑음금산 21.1℃
  • 흐림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영화 관객도 모조리 날려버렸다

1월 1천684만명...2013년 이후 최저

 

【 청년일보 】 코로나19로 지난달 관객 수가 2013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영화진흥위원회가 20일 발표한 1월 한국영화산업 결산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 관객은 작년 1월보다 7.1%(128만명) 감소한 1천684만명을 기록했는데, 이는 2013년 이후 1월 전체 관객으로는 최저다.

매출액도 작년 동월보다 4.9%(75억원) 줄어든 1천437억원이었다.

관객이 줄어든 것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설 연휴 관객이 줄어든 데다 작년과 달리 1월 히트작이 없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올해 설 연휴 3일(1월 24~26일) 동안 전체 관객은 372만 명으로 작년 설 연휴(2019년 2월 4~6일) 전체 관객 488만명보다 31.3%(116만명)나 감소했고, 2016년 이후 5년 동안의 설 연휴 관객 수로는 최저치였다.

주말 관객도 급감했는데 1월 31일~2월 2일 관객은 111만명, 2월 7일~9일은 104만명으로, 2015년 메르스 사태 때의 주말(2015년 6월 5일~7일) 155만명보다도 적었다.

작년 1월에는 '극한직업'이 481만명을 동원한 것과 달리 올해는 '남산의 부장들'이 한 달 동안 387만명을 불러모으는 데 그쳤으며, 이를 제외한 다른 영화는 같은 기간 2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지 못했다.

【 청년일보=안성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