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11.4℃
  • 맑음서울 8.3℃
  • 맑음대전 9.3℃
  • 구름조금대구 11.1℃
  • 흐림울산 12.3℃
  • 구름많음광주 11.6℃
  • 흐림부산 12.9℃
  • 구름많음고창 12.0℃
  • 구름조금제주 15.6℃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7.8℃
  • 구름많음금산 9.2℃
  • 구름조금강진군 12.5℃
  • 구름많음경주시 11.5℃
  • 흐림거제 13.0℃
기상청 제공

"신천지 여친 만났을 뿐" 증평 육군 모 부대 대위 코로나19 확진

20일 오후 1시 발열 증상, 확진 후 오늘 새벽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

 

【 청년일보 】 충북 증평 소재 육군 모 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발생했는데, 확진자는 당초 병사로 알려졌으나 장교로 확인됐다.

충북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21일 충북도와 증평군 보건소에 따르면 이 부대 장교 A(31·대위)씨는 전날 오후 1시께 발열(37.5도) 증상을 보였다.

증평군 보건소가 전날 검체를 채취, 도 보건환경연구원과 질병관리본부에 검사를 의뢰한 결과 A씨는 오후 11시 50분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21일 오전 2시 10분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 격리 조처됐고, 현재 상태는 비교적 안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16일 자신의 승용차를 이용해 대구의 집에 갔다가 신천지교회에 다니는 여자친구를 만나고 복귀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복귀 후 의무장교에게 대구 방문 사실을 전달했고 그의 지시에 따라 '자가 격리'를 해 왔는데 부대 내 A씨 접촉자는 5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도는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역학조사관을 투입, 확진자의 이동 경로와 접촉자를 확인하는 역학조사를 하고 있고 5명의 검체도 채취해 검사에 들어갔지만, 역학조사 과정에서 접촉자 수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해당 부대는 1천309명의 장교·부사관·군무원을 생활관과 영내 독신숙소 및 사무실에, 223명 병사는 생활관에 각각 격리 중이다.

이시종 지사는 이날 도청 브리핑룸에서 담화문을 발표, "도정을 '코로나19 대응 비상체제'로 전환하고 현재 '경계'로 운영 중인 대응 단계를 '심각' 단계 수준으로 격상해 철저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안성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