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11.4℃
  • 맑음서울 8.3℃
  • 맑음대전 9.3℃
  • 구름조금대구 11.1℃
  • 흐림울산 12.3℃
  • 구름많음광주 11.6℃
  • 흐림부산 12.9℃
  • 구름많음고창 12.0℃
  • 구름조금제주 15.6℃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7.8℃
  • 구름많음금산 9.2℃
  • 구름조금강진군 12.5℃
  • 구름많음경주시 11.5℃
  • 흐림거제 13.0℃
기상청 제공

"부대 내 감염?" 군 코로나19 확진자 11명으로 ↑

부대 내 확진자와 밀접접촉한 장병 4명 확진 판정

 

【 청년일보 】 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4명 추가돼 11명이 됐다.

24일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군내 코로나 확진자는 육군 8명, 해군 1명, 공군 1명, 해병대 1명 총 11명으로, 23일 오후 6시 기준 확진자는 7명이었지만 전날 오후 늦게 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은 포천 육군 부대 병사 3명과 대구 육군 부대 간부 1명은 군에서 다른 장병 확진자에게 감염된 것으로 의심된다.

포천 육군 부대 추가 확진자 3명은 이미 확진 판정을 받은 육군 상병과 접촉한 인원으로, 해당 상병은 이달 14일께 대구로 휴가를 다녀온 뒤 22일 코로나19로 확진됐고, 대구 육군 부대 간부 1명도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육군 군무원과 밀접 접촉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군 당국은 부대 최초 감염자들을 격리했지만, 격리 이전 이들이 다른 장병과 밀접 접촉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 가운데, 집단생활을 하는 군의 특성상 부대 내 2·3차 감염이 발생하면 집단 감염으로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추가된 4명은 군 내 확진자들과 밀접접촉자들로서 1인 격리된 인원"이라며 "2차 감염 여부는 정확한 역학조사를 해봐야 안다"고 말했다.

군에는 이달 20일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는데, 제주 해군 기지에서 대구로 휴가를 다녀온 상병이 군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충북 증평 육군 부대 대위, 충남 계룡대 공군 기상단에 파견된 공군 중위, 강원 속초 육군 병장, 경북 포항 해병대 대위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군은 23일 기준 장병·군무원 등 7천700여명을 격리하고 있으며, 이달 10일 이후 본인이나 동거 가족이 대구와 경북 영천시·청도군을 방문한 장병·군무원 등 6천400여명이 예방적 격리되면서 격리 인원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 청년일보=안성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