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 (목)

  • 맑음동두천 14.6℃
  • 맑음강릉 15.3℃
  • 맑음서울 14.8℃
  • 구름많음대전 14.8℃
  • 구름조금대구 17.4℃
  • 구름많음울산 18.5℃
  • 구름조금광주 17.7℃
  • 구름조금부산 21.4℃
  • 구름조금고창 16.9℃
  • 구름조금제주 16.3℃
  • 맑음강화 15.2℃
  • 구름조금보은 14.5℃
  • 구름많음금산 16.6℃
  • 구름많음강진군 17.4℃
  • 구름많음경주시 18.4℃
  • 구름조금거제 17.9℃
기상청 제공

정부 "코로나19, 대구 못 막으면 전국 다 퍼진다"

경증 최대한 발견해 감염 차단에 주력…코로나19 무관 환자 진료체계도 정비
해외 유입 차단·접촉자 격리 등 봉쇄정책도 계속 유지키로

 

【 청년일보 】 정부가 코로나19 감염병 위기경보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한 가운데 대구에서 코로나19의 확산 속도와 규모를 통제하지 못하면 전국적인 대규모 확산에 직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대구에서 확진환자의 발생 규모가 커서 이 지역의 지역사회 전파를 효과적으로 차단하지 못한다면 향후 전국적인 확산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큰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부본부장은 "위기경보 격상에 따라 코로나19에 대한 정부의 방역관리체계도 달라진다"며 "코로나19가 발병 초기에 전염력이 높고 전파 속도가 빠르다는 점을 고려할 때 전국적 확산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이에 따른 대응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방역체계를 변화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주된 방향으로 코로나19 환자를 조기에 발견해 최대한 경증상태로 찾아내고, 이를 통해 감염 확산을 차단하는 것이며, 두 번째로 중증도에 맞는 진료체계, 즉 코로나19 환자들에게 적용하는 의료전달단계를 만들어 환자들을 잘 치료하고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와 무관한 다른 환자들의 치료를 보장해서 이들에게 필요한 의료가 차질을 빚지 않도록 하는 것도 매우 중요한 과제"라며 "지금까지 집중하였던 해외 유입 차단, 역학조사를 통한 접촉자 격리 등의 봉쇄정책도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코로나19의 전파 양상이 그 규모는 크지만 일부 지역 또는 집단에 의한 전파가 주된 원인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역학조사와 접촉자 격리를 중심으로 하는 방역 봉쇄망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안성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