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 흐림동두천 15.2℃
  • 구름많음강릉 20.7℃
  • 박무서울 16.7℃
  • 구름많음대전 15.8℃
  • 박무대구 16.3℃
  • 흐림울산 15.4℃
  • 박무광주 14.5℃
  • 박무부산 15.4℃
  • 흐림고창 14.8℃
  • 흐림제주 19.1℃
  • 구름많음강화 15.5℃
  • 구름많음보은 10.5℃
  • 흐림금산 13.0℃
  • 흐림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6.1℃
  • 흐림거제 16.7℃
기상청 제공

대전·세종도 '코로나19'···확진자 자가격리 수칙 무시

 

【 청년일보 】 국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한 달 동안 '확진자 0명'을 유지해온 대전과 세종에서도 결국 확진자가 나왔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동구 자양동 친구 집에 놀러온 20대 여성이 전날 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지난 13일 서울에서 친구 1명과 함께 무궁화호 열차를 타고 대구로 이동, 18일 오전까지 머물며 동성로 등 대구 시내 번화가를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전에 오기 전인 지난 18일 이미 열이 났으나, 약국에서 해열제를 사 20일 저녁까지 복용하고 병원이나 보건소는 찾지 않았다.

 

20일 오후 6시 50분께 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전화했고, 보건당국은 대구에서 왔다는 말에 자가 격리하도록 조치했다.

 

하지만 이 여성은 격리 수칙을 어기고 자양동 일대 생활용품 매장과 우체국 등을 돌아다닌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18일부터 사흘 동안은 중구 으능정이 거리와 중앙로지하상가 등을 활보했다. 이 과정에서 시내버스와 택시 등도 이용했다.

 

시는 이 여성이 방문한 업소 등 17곳에 대한 방역을 진행 중이다. 일부는 폐쇄됐다.

 

전날 충남 계룡시 계룡대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공군 중위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경찰관이 근무하는 대전유성경찰서 진잠파출소도 임시 폐쇄됐다.

 

대전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진잠파출소에 근무하는 모 경위는 쉬는 날인 지난 18일 가족이 운영하는 계룡시 한 음식점에서 홀 서빙과 카운터 업무 등을 했다.

 

당시 계룡대 공군기상단에 출장 온 대구 공군 군수사령부 소속 중위가 이 식당을 찾은 것으로 파악됐다. 중위는 2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위가 이 사실을 알리면서 대전경찰청은 진잠파출소를 임시 폐쇄하고 순찰차와 내부 등을 소독하는 한편 그와 접촉한 경찰관 25명도 자가 격리 조치했다.

 

 

세종에서도 이날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금남면에 거주하는 30대 남성이 전날 오후 2시 30분께 보건소를 찾아 인후통과 가래 증상이 있다며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했다.

 

이날 오전 1시께 최종 양성판정이 나옴에 따라 충남 천안 단국대병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됐다.

이 남성은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소지가 대구인 이 남성은 금남면 한 아파트에서 동료 4명과 함께 거주하며 아파트 하자보수 업무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사흘 동안 업무차 새롬동·반곡동의 아파트와 충남 아산의 아파트를 방문했으며 식사는 금남면과 소담동, 아산지역 식당에서 했다. 자가용을 타고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3곳 식당은 휴업하도록 조치하고 방역 소독작업을 했다.

시 보건소는 동거인들의 검체도 채취,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