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금)

  • 구름많음동두천 33.2℃
  • 맑음강릉 34.3℃
  • 구름많음서울 34.8℃
  • 구름많음대전 34.5℃
  • 구름많음대구 35.0℃
  • 구름많음울산 33.2℃
  • 흐림광주 30.5℃
  • 구름많음부산 30.2℃
  • 흐림고창 31.7℃
  • 흐림제주 29.8℃
  • 구름많음강화 32.3℃
  • 흐림보은 33.3℃
  • 구름많음금산 34.8℃
  • 흐림강진군 30.4℃
  • 구름조금경주시 36.5℃
  • 구름많음거제 29.5℃
기상청 제공

신종 ‘방산해커’ 등장...상업적 조직 가능성 대두

국내 대형 방산업체 2곳 해킹...대우조선해양·KAI 지목
상당 분량 자료 해킹 예상...수사당국, 특정 IP 추적중

 

【 청년일보 】국내 대형 방위산업체를 해킹하고 기밀자료를 빌미로 돈을 요구한 이른바 신종 ‘방산해커’가 등장했다.

 

22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대형 방산업체 2곳이 해킹됐다. 상당 분량의 자료가 해킹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유출된 자료가 어떤 것인지 정확히 공개되지는 않았다. 군과 수사 당국 일각은 대우조선해양과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등을 지목하고 있다.

 

그간 방산업체를 겨냥한 해커는 기밀자료를 빼가는데 주력해 북한 소행일 것으로 추정돼 왔으나 이번에는 돈을 요구하는 사례가 등장하면서 금전적 혜택을 노린 상업적 해킹조직일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

 

자료를 빼간 해커는 금액을 요구하면서 불응 시 해킹한 자료를 모두 공개하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피해 업체는 즉각 경찰 및 군 안보지원사령부 등에 신고했고,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다.

 

한 소식통에 따르면 수사 당국에서는 현재 해커 조직으로 보이는 특정 IP를 추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방위사업청은 이번 두 업체의 해킹 사건과 관련해 피해 업체를 상대로 보안 취약점 실태조사를 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방사청 전문가들이 보안 실태 조사를 하면 해커가 어떤 자료를 빼갔는지 파악할 수 있다는 것이 업계 측의 설명이다. 그러나 방사청은 피해 업체에서 어떤 자료가 빠져나가는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고 있다.

 

【 청년일보=정은택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