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아시아나그룹, 긴급 이사회… 아시아나항공 매각안 논의
금호아시아나그룹, 긴급 이사회… 아시아나항공 매각안 논의
  • 권민혁 기자
  • 승인 2019.04.15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이 15일 오전 서울 모처에서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포함한 경영정상화 자구계획안을 논의한다.

그룹 연간 매출의 60%를 담당하고 있는 아시아나항공 매각 쪽으로 분위기가 기운 것은 지주사인 금호고속과 금호산업을 살리고 유동성 위기를 해소할 마땅한 방법이 없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아직 매각 관련 자구안이 확정되지 않았지만 아시아나항공이 지분을 보유한 그룹 자회사들의 통 매각이 유력하다. 아시아나항공은 에어부산(44.2%) 아시아나IDT(76.2%), 아시아나에어포트(100%), 아시아나세이버(80%), 아시아나개발(100%), 에어서울(100%) 등을 계열사로 두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지분의 33.47%는 금호산업이 보유 중이다. 이 지분을 내놓는다면 계열사들에 대한 경영권 프리미엄을 붙여 매각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이 경우 매각가격은 조 단위를 훌쩍 뛰어넘을 것으로 보인다.

산업은행을 포함한 채권단과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항공 매각으로 방향을 선회한 배경에는 국내 대기업들 상당수가 인수에 나설 것이라는 기대가 깔려있다는 분석이다.

유력후보군으로는 신세계와 제주항공을 소유한 애경그룹 등 유통업체가 거론된다. 유통기업이 항공사를 거느리면 물류망 확대는 물론 면세점 확보에도 유리해서다.

SK와 한화그룹 등도 후보군으로 꼽힌다. SK그룹은 금호타이어 매각 당시 인수 후보군으로 거론됐을 정도로 기업 M&A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에는 최규남 전 제주항공 대표를 부사장으로 영입하면서 항공업 진출을 준비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한화는 청주국제공항을 기반으로 운항을 준비한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로케이 투자에 나섰을 정도로 항공업에 관심이 높다는 후문이다. 항공업은 그룹 주력 중 하나인 방산사업과의 시너지효과를 기대할 있다는 점에서 인수후보군으로 거론된다.

다만 항공부문은 관련법으로 외국인이 국내 항공사를 경영할 수 없도록 엄격히 제한하고 있어 해외자본 참여는 사실상 불가능하다.

항공안전법 10조 1항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닌 사람, 외국 정부 또는 외국의 공공단체, 외국 법인(단체) 등이 국내에서 항공운송사업을 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항공사업의 특수성을 감안해 해외법인은 국내에서 항공사를 운영할 수 없도록 관련법으로 제한하고 있다"며 "매각이 진행되면 국내 대기업들만 인수전에 참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