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8 (목)

  • 구름조금동두천 6.0℃
  • 구름많음강릉 10.9℃
  • 구름조금서울 7.3℃
  • 구름조금대전 8.9℃
  • 구름조금대구 9.5℃
  • 구름많음울산 9.9℃
  • 구름많음광주 10.4℃
  • 구름많음부산 9.9℃
  • 구름조금고창 10.3℃
  • 흐림제주 11.4℃
  • 맑음강화 6.0℃
  • 구름조금보은 7.6℃
  • 맑음금산 7.3℃
  • 구름많음강진군 10.1℃
  • 구름많음경주시 10.3℃
  • 구름많음거제 9.9℃
기상청 제공

"대내외적 어려움 엄중"...한총리 "물가 나름 선방"

9월 소비자물가지수 5.6%...두 달 연속 둔화세

 

【 청년일보 】한덕수 국무총리는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경제환경 속에도 한국의 물가는 선방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엄중한 상황에도 경제 성장과 발전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한덕수 총리는 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9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5.6%로 두 달 연속 둔화세"라며 "나름대로 한국의 물가는 선방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미국의 지난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8.3%(전년 동월 대비)의 상승률을 보인 점을 거론했다. 또 지난 6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8개 회원국의 평균 소비자 물가 상승률(전년 동월 대비)이 10.3%였다고 부연했다.

 

한 총리는 "우리 대외 건전성은 외환보유액이 약 4천364억 달러로 현재 세계 9위 보유액을 보이고 있다"며 "우리의 재정 건전성에 대한 대외적 평가도 호의적 평가를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로 평가한 이유는 크게 두 가지라면서 한국의 재정 건전성과 대외 건전성 등을 꼽았다.

 

한 총리는 "그러나 대내외적으로 우리가 처한 어려움은 굉장히 엄중하다"며 "환율에 대한 변동성이 증가하고 있고, 미국 달러의 초강세, 그리고 고금리로 인한 세계경기의 둔화, 또 경제의 둔화 현상이 우려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24시간 항상 엄중히 대응한다는 자세로 이런 대내외 환경을 잘 극복하면서 우리 경제의 성장과 발전을 계속 이뤄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올해 우리의 경제 성장 전망은 약 2.7% 정도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내년도에는 최근 금리 상승 추세 등으로 인한 성장 추세 둔화를 반영해 약 2.1% 정도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전날부터 시작된 국정감사에 대해서는 "국정에 대해 국민의 평가를 받는 자리"라며 "국무위원들은 겸허하고 진지한 자세로 국감에 임해달라"고 언급했다.

 

또 "국감은 정부와 국민이 소통하는 기회"라며 "정부가 추진하는 정책의 본질을 충분히 설명드리고, 생산적인 지적에는 적극 수용해 정책에 반영하라"고 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