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0℃
  • 구름조금강릉 19.3℃
  • 흐림서울 21.7℃
  • 흐림대전 21.3℃
  • 구름많음대구 21.1℃
  • 흐림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2.7℃
  • 흐림부산 22.0℃
  • 흐림고창 21.9℃
  • 구름많음제주 24.0℃
  • 흐림강화 20.7℃
  • 구름많음보은 20.3℃
  • 흐림금산 20.2℃
  • 구름조금강진군 22.1℃
  • 흐림경주시 20.7℃
  • 구름많음거제 22.0℃
기상청 제공

[금일 건설·부동산 주요기사] 6월 주택 거래량 8만9천건, 전년 동월 比 36% 감소...올 하반기 수도권 아파트 입주 9만6천가구, 서울 1만7569가구 外 外

 

【 청년일보 】 국토교통부는 지난 6월 주택 매매 거래량이 총 8만8922건으로 전달(9만7524건) 대비 8.8%, 전년 동월(13만8천578건) 比 35.8% 각각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30일 밝혔다. 이 중 수도권 거래량은 4만2016건으로 전달 대비 11.3%, 전년 동월 대비 44.4% 각각 감소했다.

 

국토부는 올 하반기에 입주예정인 아파트 물량이 전국 총 17만1630가구며, 이 중 수도권에 9만6332가구, 서울에는 1만7569가구로 집계됐다고 30일 밝혔다. 하반기 입주 예정인 수도권 아파트 물량은 지난해 하반기에 비해 2.9%, 최근 5년 평균치에 비하면 5.4% 각각 줄어든 물량이다.

 

30일 부동산원 월간 아파트 거래현황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송파구의 아파트 증여는 629건으로 전달(82건) 대비 7.7배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3년 1월 부동산원이 해당 조사를 시작한 2013년 1월 이후 작년 11월(679건)을 제외하면 최고 수준이다.

 

◆ 6월 주택 거래량 8만9천건...전년 동월 比 36% 감소

 

국토부, 6월 주택 매매 거래량 총 8만8922건으로 전달(9만7524건) 比 8.8%, 전년 동월(13만8천578건) 比 35.8% 각각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30일 밝혀. 수도권 거래량, 4만2016건으로 전달 比 11.3%, 전년 동월 比 44.4% 각각 감소.

 

서울은 1만1천721건으로 전달 比 10.8%, 전년 동월 比 39.8% 각각 감소. 지방, 4만6906건으로 전달 比 6.4% 전년 동월 比 25.6% 각각 감소.

 

전국 주택 거래, 주택 유형별로 아파트(5만7861건)는 전달 比 6.2% 감소, 그 외 주택(3만1061건)은 13.4% 감소. 올 상반기(1~6월) 누계 주택 매매 거래량은 55만9323건으로 전년 동반기(62만878건) 比 9.9% 감소.

 

전월세 시장 6월 거래량, 전월세신고제(6만8천여건)·확정일자 신고 자료(13만2천여건) 합산 총 20만547건으로 집계. 전달(17만3631건) 比 15.5%, 전년 동월(18만7784건) 比 6.8% 각각 증가.

 

수도권(13만8676건), 전달 比 16.0%, 지방(6만1871건) 14.5% 각각 증가. 유형별 전세(11만5648건), 전달 比 11.8%, 월세(8만4899건) 21.0% 증가.

 

 

◆ 올 하반기 수도권 아파트 입주 9만6천가구...서울 1만7569가구

 

국토부, 올 하반기 전국 입주 예정 아파트 17만1630가구 중 수도권 9만6332가구, 서울 1만7569가구로 집계됐다고 30일 밝혀. 하반기 수도권 입주 물량, 전년 동반기 比 2.9%, 최근 5년 평균치 5.4% 각각 줄어든 물량.

 

국토부, 최근 10년(2011~2020년) 평균치 比 21.0%로 증가한 것이라고 설명. 월별 수도권 입주 물량, 7월 1만6358가구, 8월 2만1943가구, 9월 7723가구, 10월 1만5479가구, 11월 1만7999가구, 12월 1만6830가구 예정.

 

주택 규모별 전국 입주 예정 아파트, 60㎡ 이하 6만9711가구, 60~85㎡ 8만6019가구, 85㎡ 초과 1만5900가구. 전체의 90.7%가 85㎡ 이하 중소형 주택으로 집계. 주체별론 민간 12만3209가구, 공공 4만8421가구.

 

올해 총 입주 아파트, 전국 31만9천가구. 수도권 18만3천호, 서울 4만1천호. 최근 5년 평균치 比 전국 18.9%, 수도권 3.1%, 서울 3.0% 각각 감소.

 

◆ 6월 송파구 아파트 증여...전달 比 7.7배 ‘폭증’

 

30일 부동산원 월간 아파트 거래현황 따르면 지난달 송파구 아파트 증여, 629건, 전달(82건) 比 7.7배 급증. 2013년 1월 부동산원 조사 시작 이래 작년 11월(679건) 제외하면 최고 수준.

 

애초 다주택자 종합부동산세 중과·양도소득세 인상 적용된 6월 1일 이전에 증여가 크게 늘고 이후 줄어들 것으로 본 전문가 예상 빗나가.

 

우병탁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팀장 "부동산 시장에서 증여에 대한 인식이 바뀐 것 같다"며 "언젠가 고가주택을 증여하거나 상속해야 하는 다주택자 입장에서는 올해 세 부담을 피하기엔 늦었지만, 결국 세대 분리된 자녀에게 증여하는 게 종부세를 아끼는 길이라는 인식이 공유된 것 같다"고.

 

우 팀장은 "서울의 집값이 좀처럼 꺾이지 않고 계속 오르는 상황에서 더 오르기 전에 빨리 증여하는 것도 이득이라고 판단했을 것 같다"고.

 

지난 3월 812건 아파트 증여 이뤄진 서울 강남구서도 지난달 298건 증여 신고, 전달(171건)比 1.7배 상승. 강동구에선 지난달 332건 증여돼 전달(172건)의 1.9배 기록. 6월 전국 아파트 증여, 8040건으로 전달(7347건) 比 9.4% 증가.

 

◆ 정부 ‘고점 경고’에도...아파트 매수심리 ‘여전’

 

30일 한국부동산원 따르면 이번 주(26일 조사 기준)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 107.8로 지난주(107.7) 比 0.1p 상승. 정부의 부동산 시장 고점 경고에도 전국 아파트 매수심리는 꺾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매매수급 지수, 부동산원의 회원 중개업소 설문·인터넷 매물 건수 등 분석해 수요·공급 비중 지수화한 것. 기준선인 100 넘어 높아질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고 매수심리 강하단 의미.

 

수도권 111.6으로 전주와 같은 수준 유지. 지역별 경기 114.1서 114.5로 상승, 인천 109.9서 108.7로 감소, 서울 107.7서 107.6으로 소폭 하락.

 

서울 권역별, 최근 16주 연속 서울서 아파트값 최고 상승률 기록 중인 노원·도봉·강북구 등 속한 동북권 매매수급 지수가 110.1로 전주 대비 0.3p 하락했으나 서울서 최고. 그 뒤로 고가 아파트 밀집한 강남 3구 속한 동남권 108.8서 108.9, 서남권(106.5→107.0), 도심권(104.5→103.4), 서북권(102.4→101.7) 등 순.

 

부동산원 "아파트 거래 활동이 위축된 분위기지만, 개발 기대감이 있는 재건축 단지나 상대적으로 저렴한 중저가 단지에 수요가 몰리며 아파트값 상승이 이어지고 있다"고.

 

◆ 재건축·학군수요 겹쳐 전세난 우려...서울 전세수급지수 107.4 '횡보‘

 

30일 한국부동산원 따르면 이번 주(26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 107.4, 전주와 같은 수준 유지. 이는 재작년 10월 넷째 주 이후 1년 8개월간 줄곧 기준선 상회한 것.

 

서울, 재건축 등 정비사업 이주수요에 방학 이사철 학군 수요 겹치며 전세난 우려 커져. 중계·상계·월계동 등 강북 주요 학군 있는 동북권, 111.3서 110.1로 감소했으나 서울에서 최고 수준 유지.

 

강남 주요 학군 몰려 있는 동남권 105.8서 107.2, 목동 등 학군 있는 서남권 105.2서 105.7로 각각 상승. 서북권, 106.3서 105.9로, 도심권 105.9서 104.4로 각각 감소했으나 여전히 기준선 웃돌아.

 

부동산원 관계자 "재건축 2년 실거주 규제 철회 영향이 있거나 신규 입주 물량 있는 지역은 전셋값 상승 폭이 축소됐으나 재건축 이주수요가 있는 지역과 인기 학군 지역을 중심으로 전셋값 상승이 계속됐다"고.

 

 

◆ ”방역관리 실태 점검“...국토차관, 성남 아파트 건설현장 방문

 

국토부, 30일 윤성원 1차관이 성남시 아파트 건설현장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한 방역관리 실태 점검했다고.

 

윤 차관, 코로나19 방역조치·현장 안전관리 현황 등 보고받은 뒤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는 엄중한 상황인 만큼, 현장의 강도 높은 방역관리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

 

이어 "근로자는 작업 중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현장책임자는 기본방역을 철저히 이행하는 한편, 선제적인 방역 실천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달라"고. 또 연일 폭염 이어지는 가운데 근로자 건강·안전을 위한 적절한 조치 취할 것 당부.

 

윤 차관 "현장 책임자는 작업현장과 가까운 곳에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충분한 휴식시간을 확보하면서 근로자 안전을 위협하는 위험요소를 사전에 제거할 수 있도록 세심하고 면밀하게 살펴봐 달라"고.

 

◆ 서울시, 건설근로자 9만5천명 코로나 선제검사 추진

 

서울시, 건설 근로자 대상 코로나19 선제검사 추진한다고 30일 밝혀.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이날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서 "건설 공사장은 특성상 외국인 근로자 비중이 높아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취약하고 식사·휴식 등 공동 활동이 많아 집단감염 우려가 높다"고.

 

시, 9만5천명으로 파악된 시내 건설 근로자에 선제검사 권고하고 25개 자치구 및 건설 관련 협회 등과 협조해 공사장 4708곳 점검할 예정. 대규모 공사장엔 '찾아가는 선별진료소' 운영해 검사 접근성 제고.

 

박 통제관 "건설 현장에 근무하면서 검사받기가 어려우시겠지만, 자신의 건강과 사업장 안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당부.

 

◆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천안시의장 검찰 송치

 

30일 경찰 따르면 충남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최근 황천순 충남 천안시의회 의장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

 

황 의장, 2017년께 천안시의회 도시건설위원장 재임 당시 입수한 천안 용곡지구·신방지구 관련 시 개발계획을 지인에게 알려준 혐의. 대전지검 천안지청, 경찰 수사자료 토대로 기소 여부 결정할 예정.

 

앞서 황 의장 자신도 가족 명의로 용곡지구 인근 농지 사들였단 의혹 불거져 경찰,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부패방지법) 위반 혐의 대해 수사했으나, 무혐의로 불송치.

 

황 의장, 지난 4월 가족 토지 매입 이유 대해 "아버지로부터 농협 조합원 승계를 위해 급매로 나온 땅을 시세(평당 80만~90만원)보다 싼 값(70만원)에 샀다"고 해명.

 

 

◆ “'직무상 비밀 이용' 보기 어려워”...경찰, 靑 김상조 불송치 결정

 

30일 ’사법시험준비생모임‘ 공개한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 불송치 결정서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 지난 28일 김 전 실장 전셋값 인상 의혹 대해 임차인이 전세계약서 작성 시점 결정, 계약 과정서 김 전 실장 개입 없어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고.

 

이어 경찰 “증거가 불충분해 혐의가 없다"며 "김 전 실장과 부인이 이 사건 부동산 임대차 계약을 체결하면서 계약 내용을 협의했다거나 공모해 직무상 취득한 비밀을 이용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김 전 실장, 지난해 7월 5∼19일께 당정청협의회서 전월세 상한제 포함한 임대차 3법을 같은 달 국회서 처리한다는 비밀정보 알고 부인 조모씨와 공모해 법 통과 직전, 아파트 전셋값 약 14% 올린 혐의(부패방지법 위반) 받아. 임대계약 후 국회 통과한 임대차 3법은 임대료 인상폭 5%로 제한.

 

전 실장·부인 조모씨·임차인 등 소환 조사한 경찰, 조씨가 지난해 4월 말 임차인에 아파트 보증금 인상 요구, 1개월가량 뒤 합의 이뤄진 것으로 파악. 경찰, 이 시점서 임대 보증금은 시세보다 저렴했고, 김 전 실장 참여한 당정청 협의회선 임대차보호법 개정안 협의 이뤄지지 않았다고 판단.

 

또 김 전 실장이 비밀정보 취득했단 의혹 나온 지난해 7월엔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나 홈페이지에 임대차 3법 처리 방향이 공개돼 비밀로 볼 수 없다고. 또 경찰, 김 전 실장이 부인 조씨가 진행한 계약 절차에 개입·지시하거나 부인인 조씨와 협의하지 않았다고 결론.

 

【 청년일보=정은택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