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흐림동두천 -5.7℃
  • 흐림강릉 -0.8℃
  • 흐림서울 -3.8℃
  • 흐림대전 -3.4℃
  • 흐림대구 -2.1℃
  • 구름많음울산 0.7℃
  • 흐림광주 -0.9℃
  • 흐림부산 3.0℃
  • 흐림고창 -2.6℃
  • 흐림제주 4.0℃
  • 흐림강화 -5.6℃
  • 흐림보은 -3.3℃
  • 흐림금산 -4.5℃
  • 흐림강진군 -0.5℃
  • 흐림경주시 -3.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노조 파업에 승객 과밀"...서울 지하철 '대란'

강남·역삼역 등에 최대 30분 지연

 

【 청년일보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의 노동조합이 파업에 들어가면서 퇴근시간대 열차 운행이 크게 지연됐다. 시가 퇴근 시간대 시내버스 집중배차 시간을 30∼60분 연장하고, 사람이 많이 몰리는 역사에는 전세버스를 배치했지만, 퇴근길 승객들을 실어나르기에는 역부족이었다.

 

30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기준 2호선 운행은 내선 33분, 외선은 27분 지연됐다.

 

3호선은 상행선 25분, 하행선은 28분 운행이 늦어졌다. 1호선은 10∼20분, 4호선은 10∼18분 지연 운행 중이다. 나머지 5∼8호선은 큰 지연 없이 운행이 이뤄지고 있다.

2호선은 평소 퇴근길 승객이 몰리는 강남·역삼·영등포구청역 일대에서 지연이 심한 것으로 파악됐다.

 

강남∼역삼역 구간에는 한때 열차 간격이 20분까지 벌어져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열차를 기다리는 승객들이 몰리면서 승강장뿐 아니라 역내 개찰구와 지상으로 이어지는 계단까지 인파가 들어찼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지연 운행으로 열차 간격이 벌어지면서 퇴근길 승객들을 빨리 실어나르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역삼역에 경찰 10여명을 투입했고, 강남역에도 추가 인력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전날 임금·단체협약 협상 결렬에 따라 이날 주간 근무가 시작되는 오전 6시 30분부터 파업에 나섰다. 서울교통공사 노조의 파업은 1∼8호선 기준으로 2016년 9월 이후 6년 만이다.

 

앞서 총파업을 개시한 서울교통공사 양대 노동조합은 이날 오전 10시께 사측의 교섭 재개 요청 공문을 접수해 검토한 결과 오후 7시 성동구 본사에서 본교섭을 다시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교섭단은 총 12명으로, 민주노총 소속인 서울교통공사노조 8명과 한국노총 소속인 통합노조 4명으로 구성돼 있다.

 

전날 교섭에서는 사측의 제시안을 받아들일지를 놓고 서울교통공사노조와 통합노조가 막판까지 의견 차이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논의 끝에 서울교통공사노조가 결렬을 주도한 뒤 "교섭단이 만장일치로 의견을 모았다"고 발표하자 통합노조는 "표결도 하지 않았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통합노조 내부에서는 연합교섭권을 파기하라는 주장까지 나왔으나 두 노조는 내년까지 2년간 공동교섭을 하기로 합의한 상태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