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청보호' 전복사고...해군 "수색 총력"

함정, P-3 해상초계기 1대, SSU 투입
'청보호' 구조 선원 3명 육지로 이송

 

【 청년일보 】전남 신안 해상에서 전복된 24t급 통발어선 '청보호' 구조 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해경 등 구조 당국은 선체 내부 진입 수색을 시도하는 한편, 주변 해역 수색도 이어가고 있다.


5일 군 당국 등에 따르면 해군은 이날 전남 신안 해상에서 전날 발생한 어선 사고의 수색·구조 작전에 함정과 항공기, 특수부대를 추가로 투입했다.

 

해군에 따르면 전날 신안군 서쪽 해상에서 발생한 통발어선 전복사고 직후 해군은 함정 3척, 항공기 1대, 심해잠수사(SSU) 해난구조대 5명을 사고 해역에 급파했다.

 

사고 해역 일대에서 전북함, 김창학함, 전병익함 등 함정 3척과 P-3 해상초계기 1대, SSU 대원들이 해양경찰과 함께 실종자 수색·구조작전을 펼치고 있다.

여기에 김포함과 통영함, P-3 1대도 이날 오후 수색·구조에 합류할 예정이다.

 

이날 서해해양경찰청과 목포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정오께 청보호 구조 선원 3명이 형사기동정을 타고 목포해경전용부두를 통해 육지로 들어온다.

 

구조자 3명은 모두 선원으로, 유모(48)·손모(40)씨와 인도네시아인 F씨 등이다.

 

해경은 이들을 병원으로 이송해 정밀진단을 받고 치료도 받도록 할 예정이다. 사고 원인 등에 대한 구체적인 조사 일정은 아직 정하지 않았다.

 

앞서 인천선적 근해통발어선인 청보호는 지난 4일 오후 11시 19분께 전남 신안군 임자면 재원리 대비치도 서쪽 16.6㎞ 해상에서 12명이 탄 채 전복됐다.

 

구조 지원 요청을 받은 화물선이 현장에 도착, 뒤집힌 채 바닥을 드러내고 있던 배 위에 올라탄 선원 3명을 구조했다.

 

화물선 구조 직후 선원들은 "갑자기 어선 기관실 쪽에 바닷물이 차 들어오더니 순식간에 배가 옆으로 넘어가 전복됐다"고 사고 정황을 진술했다.

 

현재 실종자는 9명으로 이들은 사고 당시 선실 내부에서 잠을 자고 있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기관실 파공(구멍 뚫림)에 의해 침수 후, 선체가 전복된 것'으로 추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파도는 주변 신안군 임자도 주변이 0.4m 수준으로 비교적 잔잔한 편이었고, 풍랑주의보 등의 기상 특보도 발효되지 않은 상태여서 침수가 사고의 원인이라는데 무게가 실리고 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