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7 (금)

  • 구름조금동두천 22.3℃
  • 구름조금강릉 27.7℃
  • 구름조금서울 23.7℃
  • 구름많음대전 23.5℃
  • 맑음대구 25.6℃
  • 구름조금울산 25.5℃
  • 구름많음광주 23.0℃
  • 구름조금부산 22.2℃
  • 구름조금고창 ℃
  • 구름많음제주 24.2℃
  • 구름많음강화 20.9℃
  • 구름조금보은 23.8℃
  • 구름많음금산 24.9℃
  • 구름많음강진군 24.1℃
  • 구름조금경주시 26.6℃
  • 구름조금거제 22.3℃
기상청 제공

美연준 긴축 속도조절 영향...원·달러 환율 29원 급락

 

【 청년일보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속도 조절 영향으로 원·달러 환율이 30원 가까이 급락했다.

 

2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과 비교해 29.4원 하락한 1,278.3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 환율은 종가 기준으로 지난 2월 14일(1,269.4원) 이후 한 달 여 만에 가장 낮았다. 일일 낙폭 기준으로는 지난해 11월 11일(59.1원) 이후 가장 컸다.

 

환율은 9.7원 내린 1,298.0원에 개장한 뒤 낙폭을 키워 오후 중에는 1,276.5원까지 떨어졌다.

 

연준은 21일∼22일(현지시간)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시장의 예상대로 기준금리 목표 범위를 4.50∼4.75%에서 4.75∼5.00%로 0.25%포인트(p) 올렸다.

 

아울러 이날 공개된 새 점도표(FOMC 위원들의 향후 금리 수준 전망을 표시한 도표)의 올해 금리 전망치도 5.00∼5.25%(중간값 5.1%) 수준으로, 지난해 12월 점도표와 비교해 큰 변화가 없었다.

 

연준은 또 이번 정책결정문에서 '지속적인 금리 인상이 적절할 것'이라는 문구를 '일부 추가 긴축이 적절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바꿨다.

 

단,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연내 금리 인하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

 

파월 의장은 "(FOMC 회의) 참석자들이 올해 중 금리인하를 전망하지 않는다는 것이 가장 유력한 시나리오"라면서 "우리가 금리를 더 올릴 필요가 있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