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월)

  • 구름조금동두천 26.6℃
  • 구름많음강릉 31.4℃
  • 구름많음서울 28.8℃
  • 흐림대전 27.0℃
  • 흐림대구 27.7℃
  • 흐림울산 25.4℃
  • 흐림광주 26.7℃
  • 흐림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6.5℃
  • 흐림제주 24.1℃
  • 구름많음강화 22.8℃
  • 구름많음보은 26.5℃
  • 구름많음금산 25.9℃
  • 구름많음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26.4℃
  • 흐림거제 24.3℃
기상청 제공

바이오·의료 산업 육성···구자열 회장 "불필요한 규제 해소 긴요"

무역협회, '강원 무역 업계 현장 소통 간담회' 개최

 

【청년일보】 최근 수출 부진에 따른 무역적자가 확대되는 가운데 지방 소재 의료·바이오 기업들의 애로사항 청취 및 해소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열렸다. 

 

한국무역협회(이하 무협)는 8일 강원도 춘천 소재 춘천바이오산업진흥원에서 구자열 무협 회장 주재 '강원 무역업계 현장 소통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기업 대표들은 ▲해외 인증 획득 애로 ▲해외 공동 A/S망 구축 ▲중소기업 특허 보호 강화 ▲공공조달 시장 참여 정보 제공 등을 건의했다. 

  

의약품 생산기업 애드바이오텍 정홍걸 대표는 "해외 인증 획득에는 1년 이상 소요되는 경우가 많으나 지원 사업 수행 기간이 정해져 있어 요건이 맞지 않는 경우가 발생한다"면서 해외인증 지원 체계의 현실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네오닥터·청도제약 등 참가 기업들은 "중소기업 입장에서 해외 인증 취득을 위한 컨설팅 및 임상시험 비용 지출에 큰 부담이 있다"며 관련 분야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음파 운동기구 생산업체 소닉월드 우철희 대표는 "현지기반이 없는 중소 수출 기업들은 수출 후 신속한 사후관리(A/S)가 어렵다"면서 "수출 유관기관 또는 대기업 현지 지사를 통한 공동 A/S망 구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체외진단 의료기기 생산업체 바디텍메드 최의열 대표는 "UN 및 관련 산하기관의 공공조달 규모는 연간 약 30조 원 규모이나 한국 기업의 참여도는 1% 내외로 미미하다"면서 "공공조달 프로세스에 대한 국내 기업의 이해도가 낮은 만큼 조달 시장에 대한 교육 및 컨설팅 지원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화장품 생산 기업 라이프투게더 송운서 대표는 "수출 지원 기관이 시행하는 대부분 사업의 경우 비용 사용처가 특정돼 집행 유연성 부족으로 수출 지원 효과가 반감되는 점을 감안, 수출 효과 극대화 차원에서 기업의 자율적 자금 집행 프로그램 시행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일련의 내용들과 관련해 구자열 무협 회장은 "바이오산업은 디지털·정보기술 산업과 융합돼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첨단 산업으로 급성장하고 있다"면서 "우리 정부도 최근 바이오산업을 제2의 반도체산업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을 밝히는 등 바이오 산업은 우리의 미래 성장 동력으로서 그 중요도가 더욱 커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 의료·바이오 업계의 가장 큰 애로는 해외인증 획득"이라면서 "협회는 FTA종합지원센터를 통해 지난해 1천500여 건의 해외 인증 컨설팅을 제공했으며, 금년 5월부터는 '해외인증지원기관 협의체'에 참여해 수출업계 해외 인증 관련 애로 해소를 위한 정보와 컨설팅 통합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 회장은 "이번 간담회에서 제기된 애로와 건의 사항에 대해서는 향후 면밀한 검토를 통해 정책 반영과 제도 개선으로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정부와 협력해 특히, 수출기업의 발목을 잡고 있는 불필요한 규제를 해소하는 등 수출 위기 극복에 적극 노력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