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경기둔화·정치체제 의구심...中시장서 발빼는 美 큰손들

매년 130조원대 중국 관련 신규펀드...5조원대로 급감
美 정치권의 중국 투자제한 권고도 투자감소에 한 몫

 

【 청년일보 】 중국 내 경기둔화 및 정치체제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중국시장에 적극적으로 투자하던 미국 큰 손들이 조용히 발을 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7일(현지시간) 중국의 경기둔화와 더불어 시진핑 국가주석 체제에 대한 우려로 인한 외국자본의 이탈이 늘고 있다며 이 같이 보도했다.

 

투자정보업체 프레퀸에 따르면 월스트리트의 대형 사모펀드 업체들이 중국 투자를 위해 모집하는 펀드 규모는 매년 1천억달러(약 131조8천억 원)에 달했다.

 

그러나 올해는 지난 11월 말까지 월스트리트에서 조성된 중국 관련 펀드 액수는 모두 43억5천만달러(약 5조7천억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대형 사모펀드 칼라일은 중국 관련 신규 펀드 모집을 중단했으며, 뱅가드 등 대형 투자업체들도 중국과 관련한 투자계획을 폐기하거나 취소했다.

 

이들 대형 투자업체들은 신규 투자 외에도 기존 투자도 축소하는 분위기다.

 

대형 헤지펀드인 브리지워터 어소시에이트는 최근 보유 중인 중국 관련 주식을 대폭 줄인 것으로 알려졌다. 브리지워터 어소시에이트는 국제 자본시장에서 중국시장에 대해 가장 우호적인 인사로 꼽히는 레이 달리오가 설립한 업체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중국 주식과 채권에 대한 국제 자본의 투자액은 올해 들어 지난 10월 말까지 310억 달러(약 39조7천억 원) 순감했는데, 이는 중국이 지난 2001년 세계무역기구(WTO)에 가입한 후 가장 큰 감소 규모다.

 

더욱이 이 같은 현상은 중국에 대한 투자를 줄이라는 미국 정치권의 분위기에도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연방 하원의 미중전략경쟁특별위원장인 마이크 갤러거 의원(공화·위스콘신)은 지난 9월 월스트리트의 주요 경영진과 만나 중국과 다른 적대국에 대한 투자 제한을 권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월스트리트의 대형 업체들은 투자를 대폭 줄이면서도 최대한 눈에 띄지 않게 조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중국 당국의 심기를 건드릴 경우 향후 중국시장이 회복할 경우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해석된다.

 

또한 이들은 지난 9월 갤러거 의원과 면담하는 과정에서도 회동 사실이 외부에 알려지지 않도록 비공개로 만나자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