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맑음동두천 27.7℃
  • 맑음강릉 22.6℃
  • 구름조금서울 29.8℃
  • 흐림대전 27.8℃
  • 맑음대구 24.7℃
  • 구름많음울산 22.8℃
  • 맑음광주 26.1℃
  • 부산 23.1℃
  • 맑음고창 26.6℃
  • 제주 25.6℃
  • 맑음강화 26.0℃
  • 구름많음보은 25.7℃
  • 흐림금산 23.2℃
  • 맑음강진군 23.8℃
  • 구름많음경주시 23.0℃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악화된 국민 정신건강...10명 중 7명 "최근 1년간 정신건강 문제 경험"

국립정신건강센터 '2024년 국민 정신건강 지식 및 태도 조사' 발표
"정신건강 문제 겪어"...지난 2022년 63.9%→올해 73.6%로 9.7%p↑

 

【 청년일보 】 국민 10명 중 7명 이상이 지난 1년간 심각한 스트레스와 지속적인 우울감 등 정신건강 문제를 경험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재작년 조사보다 상황이 더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 절반 이상은 본인이 정신질환에 걸리면 몇몇 친구들로부터 외면당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본인이 정신질환자를 더 위험하다고 인식하는 경우도 절반 이상이었다.


국립정신건강센터가 4일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15세 이상 69세 이하 국민 3천명을 대상으로 한 정신건강 지식과 태도에 관한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73.6%가 최근 1년간 정신건강 문제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22년 조사에서 63.9%였던 것에 비해 9.7%p증가한 수치다.


조사 결과, '누구나 정신질환에 걸릴 수 있다'는 답변은 지난 2022년 83.2%에서 올해 90.5%로 증가했고, '정신질환은 일종의 뇌 기능 이상일 것이다'는 답변도 같은 기간 49.3%에서 61.4%로 상승했다. 이는 정신질환에 대한 인식이 개선된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내가 정신질환에 걸리면 몇몇 친구들은 나에게 등을 돌릴 것'이라는 답변은 39.4%에서 50.7%로, '정신질환이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더 위험한 편'이라는 답변은 64.0%에서 64.6%로 증가해, 정신질환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도 여전히 존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항목별로 지난 2022년과 비교하면 심각한 스트레스(36.0%→46.3%), 수일간 지속되는 우울감(30.0%→40.2%), 인터넷이나 스마트폰 등 기타 중독(6.4%→18.4%), 자살 생각(8.8%→14.6%) 등이었다.


이와 같은 정신건강 문제를 겪을 때 가장 많이 도움을 요청한 대상은 '가족 및 친지'(49.4%)였으며, 그 다음으로는 정신과 의사 또는 간호사(44.2%), 친구 또는 이웃(41.0%) 순이었다.


주요 우울장애와 조현병 등 구체적인 정신질환 사례를 제시해 인식 여부를 확인한 결과, 주요 우울장애를 정확히 인식한 비율은 43.0%, 조현병은 39.9%로 나타났다.


국립정신건강센터의 인지도는 66.8%로 지난 2022년 대비 1.2%p 상승했으나, 정신건강복지센터(60.6%→58.1%), 정신건강 위기 상담 전화(33.1%→ 3.3%) 등 다른 기관과 상담 전화의 인지도는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 청년일보=권하영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