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월)

  • 흐림동두천 10.3℃
  • 흐림강릉 16.1℃
  • 서울 12.8℃
  • 대전 12.3℃
  • 대구 13.2℃
  • 울산 14.4℃
  • 흐림광주 15.1℃
  • 구름많음부산 17.1℃
  • 흐림고창 14.6℃
  • 맑음제주 18.0℃
  • 흐림강화 12.7℃
  • 흐림보은 10.3℃
  • 흐림금산 10.0℃
  • 구름많음강진군 14.2℃
  • 흐림경주시 11.7℃
  • 구름조금거제 14.8℃
기상청 제공

89일만에 최다, 4차 유행 '빨간불' ...신규확진 668명

지역 653명-해외 15명…400명대→600명대 급증, 전방위 확산 양상
서울 198명-경기 175명-대전 61명-인천 48명-부산 38명-울산 26명
누적 10만6천898명, 사망자 4명↑ 1천756명…어제 4만4천877건 검사, 양성률 1.49%

 

【 청년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600명대를 넘어섰다. 89일만에 최다 발생자를 기록하며 4차 대유행 발생에 대한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7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668명 늘어 누적 10만6천898명이라고 밝혔다.

 

전날(478명)보다 190명이나 늘어나며 곧바로 600명대로 직행했다.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이어져 온 '3차 대유행'의 잔불이 완전히 꺼지기도 전에 전국적으로 크고 작은 산발 감염이 잇따르면서 4차 유행'이 현실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이달 1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51명→557명→543명→543명→473명→478명→668명이다. 이 기간 400명대가 2번, 500명대가 4번, 600명대가 1번이다.

 

최근 1주간 하루 평균 544.7명꼴로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523.7명으로,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기준을 웃돌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653명, 해외유입이 15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460명)보다 크게 늘어 600명대를 나타냈다. 지역발생 확진자가 600명 선을 넘은 것은 1월 10일(623명) 이후 약 석 달, 정확히는 87일 만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96명, 경기 173명, 인천 44명 등 수도권이 413명으로, 전체 지역발생의 63.2%에 달했다.

 

비수도권은 대전 61명, 부산 38명, 울산 26명, 경남 25명, 대구·강원 각 16명, 충북 15명, 충남 11명, 전북 10명, 경북 9명, 전남 7명, 제주 3명, 광주 2명, 세종 1명 등 총 240명(36.8%)이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자매교회 순회모임을 고리로 한 누적 확진자는 10개 시도에서 최소 164명으로 늘었다.

 

7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밤 고교생 15명과 학생들의 가족·지인 등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전시 동구 가양동 보습학원에서 확산한 것으로 추정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60명을 넘어섰다. 집단 감염이 잇따르면서 방역 당국이 대전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검토하고 있다.

 

청주시의 확진자 3명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SK호크스 남자 핸드볼팀 관련 확진 사례다. 확진 선수의 자녀를 비롯해 지인, 가족이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 부산의 유흥주점과 관련해선 전날까지 총 290명이 확진됐고, 인천 연수구에 소재한 한 어린이집 및 다중이용시설 사례에서는 누적 확진자가 최소 56명에 이른다.

 

이와 함께 인천 한 어린이집과 관련해 원생 확진자의 부모 등 2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인천시 연수구는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모 어린이집에서 2명이 추가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추가 확진자 중 한 명은 해당 어린이집에 다니는 원생 확진자의 부모로 확인됐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늘어 누적 1756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64%다. 위중증 환자는 총 109명으로, 3명 줄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4만4877건으로, 직전일(5만2470건)보다 7593건 적다.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49%(4만4877명 중 668명)로, 직전일 0.91%(5만2470명 중 478명)보다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34%(796만6167명 중 10만6898명)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