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4 (화)

  • 흐림동두천 9.5℃
  • 흐림강릉 19.1℃
  • 구름많음서울 11.5℃
  • 흐림대전 11.9℃
  • 흐림대구 13.1℃
  • 구름조금울산 12.9℃
  • 흐림광주 15.3℃
  • 구름조금부산 14.6℃
  • 흐림고창 15.4℃
  • 흐림제주 15.7℃
  • 구름많음강화 10.9℃
  • 흐림보은 9.9℃
  • 흐림금산 10.4℃
  • 흐림강진군 15.1℃
  • 구름조금경주시 10.5℃
  • 구름많음거제 14.4℃
기상청 제공

"삼성은 강력한 경쟁상대"...TSMC 창업자, 공개 지목

 

【 청년일보 】장중머우(張忠謀) TSMC 전 회장이 삼성전자를 강력한 경쟁상대라고 공개리에 지목했다. '대만 반도체의 대부'로 불리는 장중머우가 삼성전자를 경쟁 상대로 공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업계에서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TSMC가 향후 파운드리 부문 경쟁에서 TSMC와 삼성의 맞대결 구도 형성을 예상하며 임직원들에게 경쟁력 강화 노력을 주문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2일 연합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장중머우 TSMC 창업자는 전날 대만 경제일보가 타이베이국제회의센터(TICC)에서 개최한 '2021년 마스터 싱크탱크 포럼' 강연을 통해 삼성전자는 웨이퍼 제조 분야에서 TSMC의 강력한 경쟁상대라고 밝혔다.

 

그는 삼성이 TSMC의 강력한 경쟁상대인 이유로 한국의 인재 등이 맡은 일에 대해 최선을 다하는 자세 등이 대만과 비슷하다는 점을 들었다.

 

장중머우 창업자는 반도체 웨이퍼 제조 관련 13개 부문 주제강연에서 예전엔 관심을 끌지 못하던 삼성이 '두려운 경쟁상대'에서 '강력한 경쟁 상대'로 점점 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중국의 로직반도체 설계는 미국과 대만보다 1~2년 낙후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또 미국은 현재 웨이퍼 제조가 안 되며 중국은 20여 년 동안 수백억 달러를 보조했음에도 반도체 제조는 아직 TSMC보다 최소 5년 이상 낙후되어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날 장중머우 창업자는 TSMC가 지난해 기준 시가 총액이 6천700억 달러(약 747조5천여억원)에 달하는 세계 최고의 반도체 회사로 부상한데 대해서 고속철(THSR)과 고속도로 등 교통 인프라, 전문 경영인의 리더십, 장기적인 차원의 연구개발(R&D), 12만 명에 달하는 전·현직 직원의 노력, 대만 정부와 사회 전반의 지지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