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4 (금)

  • 맑음동두천 19.0℃
  • 구름조금강릉 21.6℃
  • 맑음서울 20.7℃
  • 맑음대전 20.2℃
  • 맑음대구 19.8℃
  • 맑음울산 21.8℃
  • 구름많음광주 19.7℃
  • 구름조금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19.5℃
  • 구름많음제주 25.1℃
  • 맑음강화 20.4℃
  • 맑음보은 15.4℃
  • 구름조금금산 15.8℃
  • 구름많음강진군 18.6℃
  • 맑음경주시 20.5℃
  • 구름많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백신 배송 국가 책무"...의협 "정부, 배송 책임 방기"

최근 위탁의료기관이 보건소 방문 백신 수령
당국 "신속 배송 위한 한시적 조치"
의협 "문제 되면 책임 정부에"

 

【 청년일보 】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30일 최근 일부 위탁의료기관이 보건소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백신을 직접 수령하는 상황을 두고 "국가가 담당해야 할 백신 배송 책임과 안전관리 업무를 의료기관에 전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의협은 "코로나 19 백신은 '콜드체인(냉장유통)‘ 유지가 필수적이므로 온도계, 냉매제 등 장비를 갖추고 엄격한 관리 하에 운송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백신이 콜드체인에서 이탈했는데)의료기관에서 사용 불가 백신이라는 것을 인지하지 못한 채 환자에게 투여되기라도 하면 접종자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는 위험한 상황이 초래될 수 있다"며 "그 책임을 애꿎은 의료기관이 떠안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코로나 19 백신은 정부가 위탁의료기관으로 직접 배송하는 것이 기본원칙이지만, 방역 당국은 부득이하게 한시적으로 위탁의료기관이 보건소에서 직접 백신을 받아 가는 상황도 있었다고 인정했다.

 

방역 당국은 당초 이달 공급될 예정이었던 모더나 물량 일부가 8월로 늦춰져 만 55∼59세 등의 접종 백신이 모더나에서 화이자로 바뀌면서 신속한 배송이 필요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접종 기관 하계휴가 등 위탁의료기관의 사정에 따라 수령이 어려운 상황이 벌어지는 경우에도 위탁의료기관이 아닌 보건소로 백신을 이송하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의협은 이러한 방역 당국의 설명에 대해 "이것이 결코 정부의 배송 책임을 의료기관으로 전가해도 된다는 의미로 해석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충분한 사전 안내 및 안전조치 강구 없이 백신 수령 및 이송에 따른 위험부담을 온전히 의료기관에 전가함으로써 발생할 문제들에 대한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에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 청년일보=정유진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