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5 (금)

  • 흐림동두천 17.3℃
  • 흐림강릉 16.0℃
  • 흐림서울 19.8℃
  • 대전 18.0℃
  • 대구 17.1℃
  • 흐림울산 18.1℃
  • 광주 17.3℃
  • 흐림부산 20.8℃
  • 흐림고창 16.4℃
  • 흐림제주 23.2℃
  • 흐림강화 18.8℃
  • 흐림보은 16.5℃
  • 흐림금산 17.0℃
  • 흐림강진군 18.1℃
  • 맑음경주시 17.2℃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갤러리 디오, 김기홍 & 오광희 작가 듀엣 초대전 ‘오버랩’ 개최

 

【 청년일보 】프리미엄 멀티 다이닝 가평 다하랑은 다음달 18일까지 김기홍 유리공예 작가와 오광희 추상회화 작가의 듀엣 초대전을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유리공예와 추상회화 분야에서 각기 활발한 작품활동을 펼쳐온 두 작가의 이색 콜라보라는 점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김기홍 작가는 프랑스 아르데코 고등 장식 미술학교에서 학사와 석사를 마친 후 국내에서 여러 전시를 통해 유리를 소재로 한 예술의 다양성과 아름다움을 알린 중견작가이다. 

 

또한 오광희 작가는 2014년 독일 마인츠 미술대 회화과를 졸업한 중견작가로, 다양한 물질을 소재로 한 추상적인 작품들을 선보여 주목 받았다.

 

이번 전시에서 김기홍 작가는 ‘유리의 그림자는 빛이다’라는 작업 모티브를 그대로 옮겨왔다. 유리는 빛을 가진 물질이고, 대개의 그림자는 어두운데 유리를 통과한 빛은 새로운 색깔의 그림자가 된다는 작품세계를 구현했다. 

 

또한 오브제의 형태가 여러 이미지들과 오버랩 될 수 있도록 유리가 불에 녹은 상태에서 숨을 불어넣어 부는 방법과 도구를 사용해 압력을 가해 누르는 방법 등 다양한 방식으로 작업했다.

 

오광희 추상회화 작가는 이번 작업에서 주관적인 회화 공간을 찾으려고 노력했다. 어떤 실제적인 것의 모방이나 외적 존재에 대한 연상 가능성을 배제시키고 단순한 시각적인 요소들을 통해 독립적이면서 구체적인 존재로서의 회화를 지향한다. 

 

투명한 것은 스스로는 보이지 않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다른 것들을 보이게끔 만드는, 다시 말해 눈을 감았을 때 단지 보이지 않는 것과는 다른 차원의 것이라는 작가의 사유를 작품에 녹여내 회화의 영역에서 오버랩을 완성했다.

 

다하랑 관계자는 “현재 8회째 기획전을 마련한 다하랑은 코로나 시국 속에서도 힐링을 위한 복합 문화공간으로 인식돼 많은 고객들이 찾고 있다”며 “앞으로도 갤러리 디오를 통해 재능있는 작가들에게 작품 전시 기회를, 다하랑을 찾아주시는 고객들에게는 다양한 전시 관람의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최신 기사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