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구름많음동두천 10.8℃
  • 맑음강릉 19.8℃
  • 맑음서울 14.4℃
  • 박무대전 13.4℃
  • 맑음대구 14.3℃
  • 박무울산 15.8℃
  • 박무광주 16.2℃
  • 맑음부산 18.9℃
  • 맑음고창 11.7℃
  • 맑음제주 17.9℃
  • 구름조금강화 11.5℃
  • 맑음보은 9.4℃
  • 맑음금산 11.6℃
  • 구름조금강진군 14.1℃
  • 구름조금경주시 12.8℃
  • 맑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중국, 미국 국채 보유량 12년만에 1조달러 밑으로

 

【 청년일보 】 중국이 갖고 있는 미국 국채 보유량이 12년 만에 처음으로 1조달러(약 1천317조원) 미만으로 줄었다. 

 

미국 경제 전문매체 CNBC가 18일(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5월 현재 9천808억달러(약 1천292조원)어치의 미 국채를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는 2010년 5월(8천437억달러) 이후 최소 수준이다.

 

이는 전달인 4월(1조34억달러) 보유량보다 226억달러, 1년 전보다 1천억달러 각각 줄어든 규모다.

앞서 중국의 미 국채 보유량은 2013년 11월 1조3천200억달러(약 1천739조원)에 이르기도 했다. 중국은 최근 6개월 동안 미 국채를 지속해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미국 국채 매각 움직임에는 여러 의미가 있다. 우선은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당연한 대응으로 볼 수 있다. 금리를 올리면 채권 가격이 내려가기 때문에 보유 채권을 팔아 대처하려는 것이 당연하다는 해석이다.

 

하지만 중국의 경우 이런 경제적인 이유 외에도 정치적인 배경이 거론된다는 게 외신의 시각이다. 그간 미중 무역에서 막대한 흑자를 누려온 중국은 우호의 표시로 미 국채 보유량을 늘려왔다. 또한 미국 국채는 안정적 자산이라는 측면에서 중국이 선호했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양국 관계 악화 속에서 중국이 미 국채를 파는 것이라는 풀이가 나온다.

 

아울러 중국은 미국 국채를 정리한 돈으로 러시아산 원유 비축 등에 사용한다는 설도 대두된다.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서방 세계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러시아를 지원함으로써 미국과 무역 전쟁 중인 자신의 위상을 제고하고 우군을 늘리려 든다는 것이다.

 

【 청년일보=임혜현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