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3.5℃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3.7℃
  • 맑음광주 4.6℃
  • 맑음부산 4.8℃
  • 맑음고창 3.2℃
  • 맑음제주 9.4℃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2.3℃
  • 맑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3.9℃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중국 코로나19 확산...사흘 연속 '역대 최다'

중국 본토 신규 감염자 3만4천202명 발생

 

【 청년일보 】중국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사흘 연속 역대 최다 기록을 갈아치우며 3만4천명에 달한 것을 나타났다. 

 

26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중국 방역 당국은 전날 중국 본토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는 3만4천202명(무증상→유증상 재분류 707명 제외)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하루 전인 24일보다 2천215명 증가한 것이다. 사흘 연속 역대 최다치를 경신했고, 이틀 연속 3만명이 넘었다.

 

수도 베이징(2천576명)은 전날보다 722명이 늘며 역대 처음 2천 명을 넘어섰다. 허베이(1천717명), 쓰촨(1천523명), 산시(1천473명), 칭하이(1천39명)도 1천명을 넘었다.

 

광둥은 전날보다는 68명 줄어들었지만, 7천911명으로 가장 많은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반면 충칭(7천659명)은 1천281명이 급증, 처음으로 7천명대에 진입했다.

 

중국 당국이 '정밀 방역'으로 전환, 도시 전면 봉쇄 등 극단적인 조처는 나오지 않고 있지만, 감염자 발생 지역의 방역은 점차 강화되고 있다.

 

한국인 거주자가 많은 왕징이 속한 베이징 차오양구는 사무용 빌딩과 아파트 봉쇄가 늘고, 식당들은 매장 내 식사는 물론 포장 판매나 배달도 중단하는 등 봉쇄에 가까운 상태다.

 

광저우에서 봉쇄지역 주민들이 철조망을 뚫어 탈출하고, 화물 운송 차량 통제로 농산물 판로가 막히자 농민들이 채소를 갈아엎는 등 봉쇄 장기화에 따른 후유증도 나타나고 있다.

 

신장 우루무치에서는 24일 아파트 화재가 발생, 10명이 숨졌는데 방역 봉쇄로 진화가 지연됐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한편 로이터 통신은 지난 25일 공장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숙련 노동자들이 집단 탈출한 데 이어 신규 인력마저 대거 이탈한 폭스콘 중국 정저우 공장의 생산 차질이 장기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임금 문제와 고강도 방역에 불만을 품고 대규모 시위를 벌인 신규 충원 노동자들이 대거 고향으로 돌아갔다.

 

대만 중앙통신사는 폭스콘의 임금 지급 문제와 더불어 정저우시의 방역 강화 조처가 이탈 규모를 키웠다고 보도했다.

 

정저우시는 이날부터 닷새 동안 고위험 지역 주민 외출을 금지하고, 그 외 지역은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외출을 허용하는 사실상의 도시 봉쇄에 나섰다.

 

지난달 숙련 노동자들이 대거 귀향, 생산 차질을 빚은 폭스콘은 신규 인력마저 떠나면서 목표로 삼았던 이달 말 조업 완전 정상화 달성이 어려운 처지에 놓였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