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구름많음동두천 19.2℃
  • 구름많음강릉 22.3℃
  • 구름많음서울 20.8℃
  • 구름많음대전 19.1℃
  • 흐림대구 22.9℃
  • 흐림울산 22.5℃
  • 흐림광주 19.5℃
  • 흐림부산 22.1℃
  • 흐림고창 ℃
  • 흐림제주 20.1℃
  • 구름많음강화 18.4℃
  • 구름많음보은 18.7℃
  • 흐림금산 17.9℃
  • 흐림강진군 21.0℃
  • 흐림경주시 22.9℃
  • 흐림거제 21.2℃
기상청 제공

의대증원 1천명대 하향 조정...의료계 "전면 백지화" 촉구

정부, 국립대학 총장들 건의 수용 의대 증원 규모 축소
전의비 "원점 재논의와 진정성한 대화의 장 만들어야"

 

【 청년일보 】 정부는 국립대학 총장들의 건의를 수용 의대 정원 규모를 2천명에서 1천명 수준으로 줄이기로 했다. 의료계는 '전면 백지화' 원점 재검토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20일 의료계 등에 따르면 정부는 전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후 의대증원 관련 특별 브리핑을 통해 2025학년도 신입생 모집에서 대학이 정원 증원분을 50~100% 범위 내에서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한다고 밝혔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브리핑에서 이같은 방안을 밝히며 "예비 수험생과 학부모님들의 불안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점과 의대 학사일정의 정상화가 매우 시급하다는 점을 함께 고려해 국립대 총장들의 건의를 전향적으로 수용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 총리의 발언은 환자단체 등을 중심으로 의정 갈등 장기화에 따른 피로감이 누적되면서 정부가 먼저 의대 정원 증원에 대해 양보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린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이같은 상황에서 의료계는 '전면 백지화' 외에 타협안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국의과대학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는 보도자료를 통해 "의대 증원을 원점 재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에 변함이 없다"며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전의비는 정부의 의대 증원 대학 자율 결정 방침 발표에 대해 "과학적 기반에서 최소라고 주장해오던 2천명에 대한 근거가 없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라며 의대 증원 원점 재검토를 해야 한다는 주장은 변함이 없다"며 "적절한 정부의 조치가 없을 시 예정대로 4월25일부터 교수 사직이 진행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의비는 "정부가 교수 사직이 시작되는 4월 25일 이전에 의대 증원 원점 재논의를 천명하고 진정성 있는 대화의 장을 만들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